[소셜스토리] 31. 곤충과 사랑에 빠진 청년, 30억원 수출기업으로!
[소셜스토리] 31. 곤충과 사랑에 빠진 청년, 30억원 수출기업으로!
  • 이로운넷 울산=김은석 객원기자
  • 승인 2019.11.29 0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곤충 생육 항온기 개발로 일본회사와 3년 수출계약 쾌거 이룬 ‘숲속의 작은 친구들’
설립 4년만에 800만원에서 6억 기업으로 성장
좋은 가치로 사회를 변화시키는데 일조하는 사회적경제기업도 지속가능하려면 '가치' 만큼 중요한 게 있다. 바로 경쟁력 있는 '좋은 제품'이다. 빛나는 가치 만큼 좋은 제품을 위해 발로 뛰는 사회적경제기업들을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운영하는 사회적경제 통합 판로지원 플랫폼 e-store 36.5+와 이로운넷이 함께 연속으로 조명한다. 

사회적기업 ㈜숲속의 작은 친구들이 미래 유망산업으로 각광받는 곤충산업에서 설립 4년만에 수출기업으로 성장하며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곤충 생육 항온기를 개발하여 올해 초 일본 회사와 3년간 9,000대 30억원 수출계약 성과를 거둔 것이다.

​숲속의 작은 친구들 이용화 대표는 “정보통신기술이 결합되어 안정적으로 곤충을 생산할 수 있는 제품 개발을 통해 일본 수출이라는 쾌거를 이뤘다”며 “일반기업이 아닌 사회적기업으로서 혁신을 이뤄가고 있어 더 보람되다”고 말했다.

숲속의작은친구들이 운영하는 곤충 생태전시관 내외부 모습
숲속의작은친구들이 운영하는 곤충 생태전시관 외부 모습
곤충 생태전시관 내부 모습

무에서 유를 만든 곤충 사회적기업

2015년 50평도 되지 않는 울주군의 한 소규모 농장에서 사슴벌레, 장수풍뎅이 등 곤충 생산으로 사업을 시작한 숲속의 작은 친구들은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사업 수행 노력으로 2018년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되었고 같은 해 ICT기술을 접목한 곤충 생육기 개발로 특허를 획득하면서 곤충 사회적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농촌융복합산업(6차산업) 사업자로 인증 받는 쾌거를 이뤘다.

​뿐만 아니라 기업부설연구소 설립 이후 2019년 교육용 곤충 관절 교구 개발을 통해 특허를 획득하는 등 곤충 생산에서부터 곤충 생육기 제조, 곤충 교구 개발까지 명실상부 선구자적 회사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용화 대표는 “곤충과 사랑에 빠져 창업을 했고 곤충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안정적인 생태 환경 구축을 위하여 4년 동안 불철주야 사업에 매진했다”며 “법인 설립 첫 해인 2015년 연매출액이 고작 800만원밖에 불과했으나 이제 연매출액 6억 원이 넘는 회사로 성장해 감회가 새롭다”고 강조하며, 같이 힘써준 직원들에게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달했다.

이용화 숲속의작은친구들 대표
이용화 숲속의작은친구들 대표

끊임없는 연구개발이 단기간 성장 비결

​숲속의 작은 친구들이 단기간에 성장한 비결은 사회적기업 지원제도를 최적의 방법으로 활용한데 있다고 할 수 있다. 2016년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후 기술개발 전문인력을 채용한데 이어 2018년 사회적기업 인증 후 정보통신 전문인력을 채용함으로써 ICT를 접목한 곤충 생육기를 개발할 수 있었다.

​특히 약 1억원의 자체 개발비와 함께 사업개발비 지원사업을 통한 시제품의 제작을 바탕으로 2억원의 금형 설비를 구축하여 양산품의 개발을 완료함으로써 단기간에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이용화 대표는 “창업하기 전 군사용 부품 중견기업의 선임연구원으로 근무한 경험이 기술사업화를 통한 사업 성장에 큰 도움이 된 것 같담‘며 “정부지원금을 단순 소모비로 활용하지 않고 꼭 필요한 연구개발비로 활용하여 지속가능한 사회적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숲속의작은친구들이 개발한 곤충 생육기
숲속의작은친구들이 개발한 곤충 생육기

곤충 멸종 위기종 생태 복원이 최종 미션

​숲속의작은친구들은 사업 성장을 위한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이다. 2020년 3월 사회적기업 최초로 200평 규모의 민간 곤충생태관을 개관을 준비하고 있다. 곤충생태관이 건립되면 곤충 생산, 곤충 체험 및 교육, 식용곤충 연구·사육, 곤충 사육 기자재 생산까지 포괄하는 한국 최고의 곤충 사회적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초 준공을 목표로 하는 곤충생태관 공사 모습
2020년 초 준공을 목표로 하는 곤충생태관 공사 모습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2017년 울주군 반딧불이 서식 생태 복원 사업과 도랑 살리기 사업 선정지 생태 환경 기초 조사 연구 등을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곤충 멸종 위기종 생태 복원 사업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용화 대표는 “현재 활발하게 운영중인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소규모 곤충 사육 농가들의 판로도 지원하고 있다”며 “궁극적으로는 곤충 생태 복원 사업을 통해 한국 전체 곤충의 생물종 다양성을 확대하고 누구나 곤충을 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게 꿈”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숲속의작은친구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