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34개 작은영화관에서 ‘벌새’ ‘주전장’ 무료 관람해요“
“전국 34개 작은영화관에서 ‘벌새’ ‘주전장’ 무료 관람해요“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11.1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 이달 18~20일 가을영화제 첫 개최
작품성‧대중성 겸비한 17편 선정, 중‧소도시 지역주민 즐기도록
전국 34개 극장에서 열리는 ‘작은영화관 가을영화제’ 포스터./사진제공=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
전국 34개 극장에서 열리는 ‘작은영화관 가을영화제’ 포스터./사진제공=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

전국 34개 작은영화관에서 ‘벌새’ ‘주전장’ ‘세상을 바꾼 변호인’ 등 작품성 높은 영화들이 무료로 상영돼 중‧소도시 지역 관객들의 발길을 이끈다.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은 오는 11월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작은영화관 가을영화제’를 전국 34개 작은 영화관에서 동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평소 지역에서 접하기 어려운 작품성 있는 영화를 선정하여 상영하는 행사로 올해 처음 열린다. 

축제는 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전국 34개 작은영화관에서 동시 개최되며, 모든 작품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중‧소도시 지역 주민들이 부담 없이 영화제를 즐길 수 있게 하자는 취지에서다. 상영작은 총 17편으로,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하면서도 평소 중‧소도시의 작은영화관에서 관람하기 어려웠던 영화로 선정됐다.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25관왕을 차지한 화제작 ‘벌새(감독 김보라)’부터 위안부 이슈를 날카롭게 다룬 다큐멘터리 ‘주전장(감독 미키 데자키)’, 평등을 위한 세기의 재판을 다룬 실화 영화 ‘세상을 바꾼 변호인(감독 미미 레더) 등 성장, 역사, 평등 등 다양한 주제를 담은 작품이 관객을 찾아간다.

김선태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은 “작은영화관이 지금까지 성장한 건 지역주민의 관심과 사랑 덕분”이라며 “좋은 영화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보답이라 생각해 영화제를 기획했으며, 앞으로 지역에서도 충분히 문화의 다양성을 누릴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자세한 상영작 및 상영시간은 각 영화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단체관람 등 각종 문의는 각 지역의 작은영화관 고객센터로 전화하면 된다.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은 중‧소도시의 작은영화관 운영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회적기업이다. 2014년 문화체육관광부의 설립 인가를 받아 발족한 이 협동조합은 전국 34개 영화관을 운영하며 지난 10월 말 기준 200만 명 관람객을 돌파했다. 2017년 지역의 자유로운 문화 향유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표창을 받은 바 있다.

[작은영화관 가을영화제 상영작]
<우리집><벌새><가버나움><어른도감><김복동><주전장><허스토리><세상을 바꾼 변호인><그린북><콜럼버스><어느 가족><언더독><틴 스피릿><스코어:영화음악의 모든 것><씨 오브 트리스><에델과 어니스트><돈 워리> 
[작은영화관 가을영화제 상영 극장]
▲인천 △강화 작은영화관 ▲충청 △청양시네마 △옥천 향수시네마 △영동 레인보우 영화관▲강원 △홍천시네마 △HAPPY700 평창시네마 △삼척 가람영화관 △아리아리 정선시네마 △고한시네마 △철원 작은영화관 뚜루 △화천군 작은영화관 △양구 정중앙시네마 △영월시네마 △양양 작은영화관 ▲전라 △장수 한누리시네마 △임실 작은별영화관 △무주 산골영화관 △부안 마실영화관 △진안 마이골작은영화관 △순창 천재의공간 영화산책 △곡성 작은영화관 △화순시네마 △녹차골 보성작은영화관 △장흥 정남진 시네마 △완도 빙그레시네마 ▲경상 △고령 대가야시네마 △영천공설시장 별빛영화관 △영양 작은영화관 △상주 삼백시네마 △울진 작은영화관 △칠곡 호이영화관 △합천시네마 △함안군 작은영화관 △남해 보물섬시네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