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타고 세종문화회관에 공연보러 가자!”
“휠체어 타고 세종문화회관에 공연보러 가자!”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19.11.0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문화회관, 휠체어 리프트 설치 및 경사로 변경 등 교통약자 위한 동선 개선
연말까지 사무동 출입구 자동문 교체 및 경사로 설치 계획
대극장 경사로 개선 및 리프트 설치(전체) 모습./ 사진제공=서울시
대극장 경사로 개선 및 리프트 설치(전체) 모습./ 사진제공=서울시

이동에 제한이 있던 교통약자들도 편리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게 된다. 세종문화회관은 교통약자들의 공연 관람을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시설을 설치, 개선했다고 7일 밝혔다.

1978년에 건립돼 올해 41년이 지난 세종문화회관은 건물 내부에 계단이 많아 휠체어를 타고 이용하기엔 불편했다. 휠체어를 타고 대극장 공연장에 들어오기 위해서는 광화문 광장쪽 경사로를 통해서만 들어올 수 있었다.

세종문화회관은 이를 개선하고 감성적으로 편안한 공간, 시민들이 이용하기에 편안한 공간을 위해 ES(Emotional Safety) 추진단을 설치했다. 직원들은 직접 휠체어를 타고 곳곳을 돌아보며 세종문화회관 이용에 개선이 시급한 곳을 확인했다.

대극장 경사로 개선 전(왼쪽), 후(오른쪽)./사진제공=서울시
대극장 경사로 개선 전(왼쪽), 후(오른쪽)./사진제공=서울시

그 결과 공연장에 접근하는 동선과 공연장 티켓 안내, 물품보관소 등 휠체어 이용에 불편한 시설물을 개선했다.

지하철을 이용해 광화문역으로 오는 관객들의 주 이동 동선인 사무동 로비에서 대극장으로 접근할 때 계단이나, 화장실 출입, 대극장 출입 등을 모두 경사로로 개선했다.

경사가 높은 계단에는 리프트를 설치해 공연장으로 이동 가능하도록 개선했고, 문턱을 제거하거나 이를 수월하게 넘을 수 있는 경사로를 설치했다. 티켓 수령 및 물품 보관 안내 데스크 등은 휠체어에 맞게 높이를 낮춰 휠체어를 탄 사람들도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게했다.

세종문화회관은 올해 말까지 회전문이 설치된 있는 사무동 출입구를 자동문으로 교체하고, 1/12 경사로를 설치, 휠체어 이용자의 보행 편의성을 한층 개선할 계획이다. 1/12 경사로는 장애인 노인 임산부 편의증진을 위한 법률 시행규칙 규정된 경사로 설치 법적 요건. 계단 높이가 1미터일 경우 경사로의 길이는 최소 12미터가 돼야 하는 것을 의미한다.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세종문화회관을 찾는 모든 시민들이 불편함 없이 이용하실 수 있도록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차근 차근 개선하고 있다. 앞으로 달라질 세종문화회관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