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프리카 구더기 농장 인기
남아프리카 구더기 농장 인기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19.11.07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물 쓰레기를 담백질로, 미래 식량자원으로 기대
/사진=AgriProtein
/사진=AgriProtein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 식량자원 생산업체인 에그리프로테인(AgriProtein)이 구더기를 양식하여 주목받고 있다고 최근 블룸버그(Bloomberg)통신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농장의 구더기는 쓰레기장에서 섞어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음식물 쓰레기와 유기성 폐기물을 매일 250톤을 먹고 연간 4,000톤에 이르는 단백질 식량을 만든다. 친환경으로 성장잠재력이 높은 산업으로 크게 각광 받고 있다는 것이다.  구더기는 물고기, 가금류, 애완동물, 돼지의 사료로 쓰일 뿐만 아니라 식재료로도 활용되고 있다.

/사진=AgriProtein
/사진=AgriProtein

이 농장에서는 단백질 외에도 곤충의 배설물을 활용해 1년에 1만6,500톤의 거름과 3,500톤에 이르는 지방산 기름도 만들어낸다. 농장을 만드는 데 4,200만 달러가 들었는데 년간 1,300~1,500달러의 수익을 거둬들인다고 한다.

에그리프로테인 농장은 2008년 남아공 서부에 있는 한 농장에서 시험적으로 시작되어 2016년부터 케이프타운에서 본격적으로 가동 중이며, 내년에는 미국 캘리포니아에도 벌레 농장을 세울 계획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출처: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9-10-31/leading-maggot-farmer-to-expand-from-cape-town-to-californi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