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평화 증진 위한 ‘아시아 평화 미래 재단’ 설립 된다
아시아 평화 증진 위한 ‘아시아 평화 미래 재단’ 설립 된다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19.10.16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 열고 재단 설립 공식 발표
"일본 강제징용 배상판결 피해자 지원 등 활동 펼칠 것"
16일 아시아 평화 미래 재단을 설립을 공식 발표했다./ 사진제공=아시아 평화 미래 재단 설립준비위원회
16일 아시아 평화 미래 재단을 설립을 공식 발표했다./ 사진제공=아시아 평화 미래 재단 설립준비위원회

아시아 국가간의 평화증진을 위해 각계각층에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아시아 평화 미래 재단(가칭) 설립준비위원회(이하 재단준비위)는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반발해 일본 아베정부가 한국에 경제보복 등의 이유로 배상금을 받지 못한 피해자들을 위로·지원하고 아시아 평화를 위해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아시아 평화 미래 재단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재단준비위 위원장은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이자 전 동덕여대 총장이 맡았다.

재단 설립은 일본 정부가 한국과 일본, 아시아의 교류 협력과 평화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인식하에 아시아 지역 일반시민들의 연대를 통해 해법을 찾는데 목적이 있다.

재단준비위는 일본 정부의 반성과 분발을 촉구하며, 1965년 한일협정으로 양국이 청구권을 포기 하면서 배상을 종결해 개인에 대한 피해배상은 있을 수 없다는 일본 아베 정부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향후 재단은 한국 대법원으로부터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받았지만 일본 정부 경제보복으로 아무런 배상금도 받지 못하는 피해자를 지원, 위로할 예정이다. 또 아시아에서 광범위하게 이뤄진 일제에 의한 강제징용으로 인해 동남아국가 피해자를 찾아 지원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일제의 식민지배나 침략 전쟁으로 고통당한 아시아 국가 생존자를 지원하고 사망자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한 추모비 건립 등을 추진하며, 아시아 국가 시민들 간 평화 연대를 결성해 일본 정부의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사죄 및 배상을 강력히 촉구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아시아 국가 간 대결지양 및 평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며, 아시아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아시아 국가 청소년 및 대학생들 간의 상호 이해 증진 및 교류협력 프로그램들을 운영할 예정이다.

재단준비위 관계자는 “일본이 한국에 먼저 손을 내밀고 과거에 대한 진정한 반성을 바탕으로 한일 공동번영과 아시아 평화의 길로 나아가는 데 견인차 역할을 한다면 존경받는 리더국가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봉호 위원장은 “일제의 전쟁으로 피해를 입었던 사람 들은 일반 시민들이었기에 따라서 시민들이 피해자들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보듬어 줄 수 있다. 전쟁을 일으키는 자는 정부나 군대인데, 이들을 일반시민의 힘으로 민주적으로 통제하지 못하면 또다시 시민들이 전쟁의 피해를 입게 된다”며 “일반 시민들이 연대해 전쟁으로 가는 길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