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ICA, 세계시민교육 포럼서 ‘소녀상’ 김운성 작가 발제
KOICA, 세계시민교육 포럼서 ‘소녀상’ 김운성 작가 발제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10.1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16일 ‘민주주의포럼’ 개최, 평화·정의 주제로 세션
日 국제예술제 전시 취소 “예술적 관점 민주주의 논의”
글로벌 평화와 정의 실현을 위한 세계시민교육 방안에 대해 모색하는 ‘부산민주주의포럼’ 포스터./사진제공=KOICA
글로벌 평화와 정의 실현을 위한 세계시민교육 방안에 대해 모색하는 ‘부산민주주의포럼’ 포스터./사진제공=KOICA

위안부 소녀상을 제작한 김운성 작가가 ‘예술을 통한 세계시민교육’을 주제로 KOICA 주최 포럼의 발제자로 나선다. 

KOICA는 부산광역시와 이달 14~16일 사흘간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글로벌 평화와 정의 실현을 위한 세계시민교육 방안에 대해 모색하는 ‘부산민주주의포럼’을 개최한다.  

부산민주주의포럼은 올해로 40주년을 맞은 부마민주항쟁이 가진 민주주의 가치를 지역사회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기 위한 국제 포럼으로, KOICA와 부산광역시가 공동 주최한다. 

이번 포럼에는 정부기관, NGO, 세계시민교육 연관 단체와 개인 등 약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화, 정의 및 지속가능한 세계를 위한 변혁적 세계시민교육’을 주제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세계시민교육은 인종, 문화, 종교를 넘어 다양한 지구촌 문제에 관심을 갖고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사람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으로,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에도 포함됐다. 

14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15일에는 18개 세션으로 나뉘어 분야별 평화와 정의 실현을 위한 세계시민교육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마지막 날인 16일에는 부마항쟁 40주년 국가기념행사 참여, 봉하마을과 부산 지역 민주주의 역사 현장 탐방 등이 진행된다.

특히 주목받는 세션은 ‘위안부 소녀상을 통한 세계시민교육’으로, 김운성 작가가 발제자로 나서 예술을 통한 세계시민교육에 대한 발표와 대화를 진행한다. 최근 일본 국제예술제에서 소녀상 전시가 취소돼 논란이 됐던 가운데, 예술적 관점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한 민주주의 교육이 어떻게 가능한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또한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각국의 인권교육 사례 발표, 40주년을 맞은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이해와 현재적 재해석을 위한 특별 세션 등도 진행된다. KOICA는 지난 9월 ‘평화와 SDG  국제행동주간’을 맞이해 서울과 광주에서 개최한 ‘평화 & SDG 세계시민 축제’ 경과와 성과를 시민사회와 공유한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분쟁과 부패, 기후변화 등으로 인해 전 세계 빈곤퇴치를 위한 노력이 위협받지 않기 위해서는 시민들이 함께 지구촌 문제에 책임의식을 갖고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함께 내야한다”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세계시민교육에 대한 관심을 우리 사회에 확산하고, 성숙한 글로벌 시민 양성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