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원스톱 지원할 ‘소셜벤처허브’ 10월 1일 문 연다
창업 원스톱 지원할 ‘소셜벤처허브’ 10월 1일 문 연다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9.3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첫 소셜벤처 전용‧거점 공간, 14개 스타트업 입주
장애인‧노약자 위한 ‘에이블테크’ 특화…단계별 성장 이끈다
'소셜벤처허브' 내 조성된 개별 오피스 모습. 선발된 스타트업에는 사무공간과 함께 컨설팅, 사업개발비, 투융자 연계 등을 지원한다./사진제공=서울시
'소셜벤처허브' 내 조성된 개별 오피스 모습. 선발된 스타트업에는 사무공간과 함께 컨설팅, 사업개발비, 투융자 연계 등을 지원한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 최초의 소셜벤처 전용‧거점 공간 ‘소셜벤처허브’가 10월 1일 문을 연다. 사회문제 해결에 나선 스타트업 14개가 입주해 꿈을 펼친다.

서울시는 소셜벤처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에게 창업 전 과정을 원스톱 종합 지원하는 ‘소셜벤처허브’가 내달 1일 역삼동 선릉역 인근에 문을 연다고 30일 밝혔다.

개관과 함께 청각장애인 운전기사와 승객이 말 대신 앱으로 소통하는 ‘고요한택시’를 개발‧운영 중인 ‘코액터스 주식회사’ 등 14개 소셜벤처 스타트업도 입주를 완료했다. 

개관일 기준 입주 기업은 ▲에이블테크 및 의료건강 분야(5개사) △코액터스(청각장애인이 운행하는 ‘고요한택시’ 서비스) △잇마플(환자 맞춤형 식단제공) △메이데이(동남아시아의 낙후된 의료환경 개선을 위한 약보관 진공키트 개발) △케어유(치매 예방 및 관리시스템) △우리콜시스템(장애인 승차공유 모빌리티 ‘모두고’ 서비스) ▲환경문제 해결 분야(5개사) △몽세누(플라스틱 페트병 소재 활용 패션 제품 제작) △리와인드(생분해 가능한 일회용컵 등 친환경 제품 제작) △밸리스(업사이클링 반려동물 영양제 및 간식 제조) △어라운드바디(생분해가능한 친환경 생리대 제조) △페이퍼팝(종이 소재 생활용품 제작) ▲정보 불균형 해소 및 정보공유‧매칭(4개사) △앤톡(IT 기술력 기반으로 금융 산업의 정보 불평등 및 비대칭 문제를 해소하는 핀테크기업) △위대한상사(창업자와 점포주가 공유하는 매칭 서비스) △에어오더(소상공인을 위한 매장주문 관리 플랫폼) △허들링(시니어와 대학생간 홈쉐어링 매칭 플랫폼) 등이다.

소셜벤처허브는 ‘나라키움 청년창업허브’ 내 2개 층(3~4층)에 연면적 1,400㎡ 규모로 조성됐다. △창업공간(입주기업 개별 오피스, 코워킹 스페이스, IT 테스트랩) △공유공간(세미나실, 미팅룸, 회의실 등) △휴게공간 등이 들어섰다. 

입주공간 제공부터 시제품 제작 지원, 민간 전문기관(엑셀러레이터)을 통한 기술개발과 제품 상용화, 투‧융자 연계, 세무‧법률 컨설팅까지 성장단계별로 원스톱 종합 지원한다. 또한 소셜벤처에 대해 관심 있는 누구나 퇴근 후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열린강의, 소셜벤처를 꿈꾸는 예비 창업자를 위한 입문교육 같은 다양한 교육‧세미나도 열린다. 

조성부터 운영까지 전 과정은 소셜벤처 생태계 구축과 청년 일자리 창출에 뜻을 같이 한 서울시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한국장학재단, (재)공공상생연대기금이 공동협력으로 이뤄졌다.

'소셜벤처허브' 내 코워킹스페이스 모습. 업무공간이 필요한 소셜벤처나 예비창업팀 등 멤버십 회원 전용 공간으로 활용된다./사진제공=서울시
'소셜벤처허브' 내 코워킹스페이스 모습. 업무공간이 필요한 소셜벤처나 예비창업팀 등 멤버십 회원 전용 공간으로 활용된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소셜벤처허브를 장애인과 노약자를 위한 보조공학 기기 및 서비스 개발과 제품 상용화를 지원하는 ‘에이블테크(Able-tech)’ 특화거점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에이블테크’는 장애인과 노약자 등 신체 일부가 기능하지 못해 직면하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보조공학 기기와 서비스로, 입주기업 14개 가운데 5개사를 관련 기업으로 선발했다. 

개관 첫 해인 올해는 총 100여 개 소셜벤처를 직접 지원한다. 내년부터는 일반 기업의 다양한 자원이 소셜벤처 생태계에 유입될 수 있도록 기업 CSR사업과 연계를 추진하고, 경쟁력 있는 제품 발굴‧개선, 해외진출 지원 등을 통해 판로개척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개별 오피스, 코워킹 스페이스 등 공간지원 및 교육·컨설팅, 엑셀러레이팅 등 사업관련 자세한 사항은 소셜벤처허브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소셜벤처허브는 돌봄‧일자리‧주거 등 사회문제 해결과 기업의 지속가능한 이윤, 청년 일자리 창출을 동시에 해결하는 소셜벤처를 위한 전용‧거점 공간”이라며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청년 창업가와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해 소셜벤처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