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서울광장서 참여민주주의의 장 열린다
이번 주말, 서울광장서 참여민주주의의 장 열린다
  • 이로운넷=정유빈 인턴 기자
  • 승인 2019.09.1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0-21일 ‘2019 함께서울 정책박람회’ 개최
5개 주제로 토론, 유튜버 열전 등 다양한 행사 함께 진행돼

서울시는 ‘언제 어디서나, 민주주의 서울’을 주제로 한 ‘2019 함께서울 정책박람회’를 오는 20-21일 서울광장에서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시민의 참여로 이뤄지는 대규모 정책 토론 축제다. 스웨덴의 이색 정치토론 축제인 ‘알메달렌 정치박람회’를 서울에 맞게 도입해 올해 8회째를 맞았다.

이번 박람회는 온라인으로 주제를 제시하고 오프라인에서 토론한다. 토론의 주제는 서울시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 제시된 의견 중 공감이 많았던 5개 주제로 구성됐다. 각 주제별로 100명정도 참여 가능하다.

<정책박람회 5개 토론 주제>

①나도 서울시 정책제안가: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직접 ‘놀권리’를 주제로 토론하고 제안을 발전시켜 시민제안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 올린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함께한다.

②미세먼지 시즌제 시민 대토론회: 금년 12월 미세먼지 시즌제(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기간 동안 미세먼지 저감 조치를 강화하는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이에 대한 시민의 의견을 청취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자리다.

③2019 시정 협치 공론 공유의 장: 느린학습자를 위한 도서관 운영, 문화재 및 미래유산 보존 등에 대한 6가지 정책을 6개 시민단체가 발제·제안한다.

④마을과 민주주의 공론: 마을공동체분야 전문가와 서울시 마을공동체 정책, 서울형 주민자치회 주민활동 지원, 마을의 사회문제 해결 등을 함께 논의하고 토론한다.

⑤서울시민숙의예산 톡!톡!톡!(talk!talk!talk!): 서울시가 올해 최초로 도입한 ‘시민숙의예산제’를 소개하고 정책을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2019 함께서울 정책박람회’가 진행되는 양일 간 서울광장 곳곳에서는 시민이 시정에 참여하고 토론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도 함께 열린다. 20일(금)에는 잔디광장 안에 캠핑장 분위기를 연출해 삼삼오오 자유롭게 토론하는 ‘서울 속 정책캠핑’이, 21일(토)에는 인기 유튜버 3명이 서울시 정책을 소개하고 유튜브로 생중계하는 ‘유튜버 열전’이 펼쳐진다. 이외에 제로페이, 서울형 유급병가 지원 등 서울시의 주요 정책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홍보부스와 정책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이번 시민공론장 논의의 결과는 지속적으로 다듬어져 실제 시정에 반영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올 12월 ‘포스트 정책박람회’를 개최한다. 포스트 정책박람회는 이번 박람회에서 시민들이 공론화하고 토론한 제안들이 실제로 어떻게 반영되고 있는지 담당 부서와 시민들이 의견을 나누는 자리다.

조미숙 서울시 서울민주주의담당관은 “이번 박람회는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 올라온 시민 삶과 직결된 다양한 정책을 오프라인 공론장에서 숙성시키는 자리다. 온‧오프라인 시민 참여를 연결하는 새로운 시도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일상의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장으로서 <민주주의 서울> 플랫폼을 활성화하고 온·오프라인에서 시민과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9 함께서울 정책박람회 포스터/사진=서울특별시
2019 함께서울 정책박람회 포스터/사진=서울특별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