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촉발 "송환법 철회"...캐리람 총리- 가디언
홍콩 시위 촉발 "송환법 철회"...캐리람 총리- 가디언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19.09.0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외신들 "시위 끝내기에는 늦은" vs "中당국·시위대 타협 명분도"
캐리 람 홍콩행정장관이 공식적으로 송환법 철회를 바표했다/사진제공=AP
캐리 람 홍콩행정장관이 공식적으로 송환법 철회를 발표했다/사진제공=AP

홍콩 지도자인 캐리 람(Carrie Lam) 행정장관이 4일 수개월간의 혼란을 촉발시킨 송환법안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중국 정부의 중대하고 예상치 못한 양보를 의미하지만 시위를 끝내기에는 너무 늦었다는 현지 반응을 가디언(Guardian) 등 주요 외신은 보도했다.

가디언지는 "평화적인 항의로 수백만명의 사람들이 거리로 처음 나왔을 때 이 법의 철회를 약속했다면 민중 봉기는 무마시켰을지도 모른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케리 람 행정장관은 몇 달 동안 경찰의 강력한 진압과 대규모 체포, 중국 본토로부터 안보 개입의 위협 후 철회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케네스 찬 (Kenneth Chan) 전 홍콩침례대 교수는 매체를 통해 "경찰의 폭력적 진압을 지원하고 비상사태를 위협하며 평화 집회를 금지하고 1000명 이상의 시위대를 체포한 정부의 이번 조치에  감사할 사람은 거의 없다"고 꼬집었다. 홍콩대학 롯만 추이(Lokman Tsui) 부교수도 "베이징의 양보가 그들의 다섯 가지 요구 중 가장 쉽고 가장 값싼 것만을 충족시켰을 뿐"이라고 비판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시위대는 경찰의 폭력적 진압에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사진제공=EPA
시위대가 경찰의 폭력적 진압에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사진제공=EPA

송환법은 홍콩에 거주하는 사람이나 방문자를 중국 본토로 보내 정치적으로 통제된 법정에서 재판을 받도록 허용하는 것이다. 사실상 홍콩의 경제적·정치적 자유를 뒷받침하는 법적 방화벽을 파괴하는 일이라는 비판이 일었다. 이는 지난 수주간 전례 없는 시위를 촉발시켰는데 홍콩 시민들이 법안이 그들의 생활과 생활방식에 실존적 위협으로 느껴졌기 때문이라는 게 대체적 관전평이었다.

주요 외신들은 이를 철회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약하게 보이지 않으려는 중국으로부터 승인을 받은 것이 확실하고, 시위로 인한 정치적, 경제적 피해를 우려하면서 양보가 시위자들을 더 대담하게 만들 수도 있다는 두려움도 있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콩은 중국 남부 경제에 깊이 자리 잡고 있으며, 전국의 국제 금융시장에 중요한 포털이다. 중국과 미국의 무역 전쟁이 심화되면서 이 혼란도 일어났다. 

캐리 람의 양보에도 불구하고 홍콩 시위대는 거리에 머물겠다고 맹세했다/사진제공=EPA
캐리 람의 양보에도 불구하고 홍콩 시위대는 거리에 머물겠다고 맹세했다./사진제공=EPA

외신들은 람의 발표 소식에 우선 홍콩의 주요 항셍지수는 되살아났다. 시위대는 "한 가지 요구에 응하면 항셍지수는 1천포인트,  5가지 요구에 대응하면 5천포인트 상승할 것"이라 말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오는 10월 1일 다가오는 공산주의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은 당국과 시위대 모두에게 이익이 될 것으로 외신들은 전망했다. 이 날을 기념하기 위해 화려한 국가적 행사가 계획됐고, 시진핑 주석도 홍콩에서의 소요로 인해 기념식이 가려지는 것을 원치 않을거라는 분석이다. 

시위대들에게도 나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매체는 분석했다. 경찰의 폭력적 진압과 대량 체포, 더 많은 무력 사용의 위협에 물러서지 않기에 이 법안을 철회하기로 한 결정은 타협을 위한 첫 번째 시도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중국 당국이 타협을 시도했음에도 실패했다고 주장하는 계기가 될 수 있어 무력 사용을 위한 빌미가 될수도 있다는 우려도 존재한다고 가디언지는 진단했다.

출처: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19/sep/04/beijing-hong-kong-compromise-too-little-too-late-carrie-lam-chin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