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의 찬란한 재탄생… '제주 업사이클 페스티벌' 개막
쓰레기의 찬란한 재탄생… '제주 업사이클 페스티벌' 개막
  • 이로운넷 제주=조보영 기자
  • 승인 2019.09.0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사이클 관련 토크콘서트 · 체험 프로그램 · 전시 등 8일까지 이어져

제주도는 3일부터 8일까지 엿새간 제주시 산지천갤러리에서 ‘2019 제주 업사이클 페스티벌-얼랑핀칙 쓰레기전(展)’을 개최한다.

업사이클(upcycleㆍ새활용)은 업그레이드(upgrade)와 리사이클(recycleㆍ재활용)의 합성어로, 버려지거나 쓸모가 없어진 물건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실용성 등을 가미해 더 나은 가치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얼랑핀칙은 ‘찬란하다’라는 의미의 제주어다.

이번 행사는 업사이클 작품 전시와 전문가 토크 콘서트, 체험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행사가 한 데 어우러져 도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업사이클 문화 체험의 장으로 꾸며진다. 

국내외 유명 업사이클 작가의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으로 그간 도민들이 쉽게 접하지 못했던 작품들을 감상할 기회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도민들이 업사이클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 및 업사이클 제품을 직접 구입할 수 있는 공간도 운영된다.

행사 첫날인 3일에는 ‘제주와 바다로 연결된 세계, 협력과 네트워킹’을 주제로 토크 콘서트가 진행되며, 7일에는 재사용 나눔 장터가 열린다.

박근수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업사이클 페스티벌을 지속 개최해 도민 사회에 업사이클 문화를 확산시키고 자원순환의 섬 청정 제주를 만드는 데 기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