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구원이 청년공간에 들어선다고요?” 칸막이 행정 비판
“서울연구원이 청년공간에 들어선다고요?” 칸막이 행정 비판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9.04 0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강북 이전’ 추진…연구원, 혁신파크 이전 확정
청년청 부지, 검토 대상지로 “과정 공유 없이 일방적 통보”
설계 거쳐 2년간 공사 예정, 기존 입주단체 이동 가능성↑
서울연구원이 서울혁신파크로 이전을 확정한 가운데, 현재 청년청 등 부지가 검토 대상지로 선정됐다./사진제공=청년청
서울연구원이 서울혁신파크로 이전을 확정한 가운데, 현재 청년청 등 부지가 이전 검토 대상지로 선정됐다./사진제공=청년청

서울시가 ‘공공기관 강북 이전’ 추진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관련 내용이 사전에 충분히 공유되지 않으면서 일부에서 ‘칸막이 행정’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달 28일 현재 강남권에 위치한 인재개발원, 서울연구원, 서울주택공사 등 3개 공공기관을 오는 2024년까지 강북 비도심권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서초구에 위치한 ‘서울연구원’은 은평구에 있는 서울혁신파크 내 북측 부지로 이전을 확정했다. 시는 서울연구원의 이전 부지를 현재 서울혁신파크 내 ‘청년청, 극장동, 재생동’ 등 3개 건물을 묶은 약 7100㎡가 검토 대상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검토 대상지 중 청년청에 머물고 있는 청년 입주단체들은 “서울연구원의 서울혁신파크 이전은 물론 현재 청년청 부지가 검토 대상지라는 사실 자체를 보도를 통해 처음 들었다”는 입장이다.

‘청년청’은 무언가를 해보려는 청년들이 다양한 실험과 시도를 통해 경험을 축적할 수 있도록 서울시 지원을 통해 지난 2015년 혁신파크 내 문을 열었다. 문화‧예술, 디자인‧출판, 건축‧제조, 사회공헌‧활동, 환경, IT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 혹은 단체 50여 팀이 입주해 다양한 활동과 프로그램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8일 시의 서울연구원 이전 계획 발표 및 보도 이후, 청년청 입주단체들은 30일 긴급 반상회를 열었다. 이들은 “청년청도 서울시에서 지원하는 공간이고, 공공기관 이전 계획 역시 서울시에서 주도한 것인데, 칸막이 행정의 벽을 넘지 못해 과정의 공유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받았다”며 유감을 표현했다.

청년청 입주단체들이 긴급 반상회까지 열어 우려를 표한 이유는 해당 부지에 서울연구원이 들어설 경우, 이들의 현재 활동 공간이 사라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입주단체들은 지난 5년간 청년청 안에 카페, 스튜디오, 운동센터, 공유주방, 세미나실, 제작 공간 등을 마련해 애정을 갖고 운영해왔다.

서울연구원은 ‘도시연구 플랫폼’으로서의 새로운 비전과 강남북 균형발전전략을 위해 은평구 서울혁신파크 내 북측 부지로 이전한다. <br>
서울연구원은 ‘도시연구 플랫폼’으로 새로운 비전과 강남북 균형발전전략을 위해 서울혁신파크로 이전한다. 사진은 파크 내 이전할 연구원의 조감도./사진제공=서울시

시가 발표한 이전 계획에 따르면, 서울혁신파크로 이전할 서울연구원의 직원 수는 300명 규모로 해당 인원을 수용하기 위해서는 대대적 공사가 불가피하다. 아직 청년청 등 부지가 ‘검토 대상지’이지만, 확정될 경우 기존 청년 입주단체 등은 활동 공간을 이동해야 할 가능성이 높다.

시는 서울연구원, 서울혁신파크 등과 협의해 이전 부지를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2020년까지 청사 이전을 위한 기본구상과 이전계획 수립, 이전 타당성 조사와 투자심사, 공유재산 관리계획 심의 등 사전절차를 이행한다. 이후 △2021년에 기본 및 실시 설계를 거쳐 △2022년 하반기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4년까지 완공 및 이전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청년청 입주단체 측은 “서울연구원 입주 대상지로 확정될 경우, 추후 청년청의 활동 공간은 어떻게 마련되는지, 입주단체들이 활동을 이어갈 수 있는지 등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앞으로 서울시 등과 충실히 소통해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