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 쓰레기통·친환경 빨대…한·중·베트남 대학생 환경문제 나서 
투명 쓰레기통·친환경 빨대…한·중·베트남 대학생 환경문제 나서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8.2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대학생 자원봉사단 SUNNY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 개최
‘베트남 일회용품 사용 절감’ 주제로 아이디어 도출 및 적용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한 SUUNY의 분리수거 인식 개선 캠페인 장면./사진제공=행복나눔재단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한 SUUNY의 분리수거 인식 개선 캠페인 장면./사진제공=행복나눔재단

# 하노이 번화가 호안끼엠 호수, 하노이 국립대에서 분리수거 인식 개선을 위해 ‘투명 쓰레기통’을 설치했다.

# 호치민 카페 일대에서 ‘친환경 빨대 사용 권장’ 캠페인을 진행했다.

한국, 중국, 베트남 3개국 대학생들이 베트남 내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내고 실행에 옮겼다. 

SK 대학생 자원봉사단 ‘써니(SUNNY)’는 지난 13일부터 7박 8일간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에서 현지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2019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2010년부터 매년 진행한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는 한·중 대학생들이 각 지역사회 문제를 함께 해결하며 글로벌 사회변화 인재로 성장하는 프로그램이다. 양국 청년들이 교류하고, 지역 사회변화 활동을 활성화하는 가교 역할을 해왔다. 올해는 환경 관련 이슈가 주요한 사회문제로 거론되는 베트남으로 지역을 확장했다.

한·중 대학생 SUNNY 18명, 베트남 하노이 국립대 및 호치민은행대 대학생 13명 등 31명이 참석한 이번 캠프에서는 ‘베트남 내 일회용품 및 플라스틱 사용 절감’을 주제로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았다. 베트남은 2022년부터 일회용품 금지 법안의 전국적 시행을 앞뒀다.

'2019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에 참가한 한·중·베 대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행복나눔재단
'2019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에 참가한 한·중·베 대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행복나눔재단

참가자들은 사회변화 프로젝트 전용 ‘툴킷(Tool Kit)’과 ‘디자인 씽킹(Design Thinking)’ 방법론을 활용해 문제 해결 방안을 도출하고 적용했다. 캠프 이후에도 베트남 내 자발적이고 지속적인 사회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매뉴얼을 제작해 지역사회에 배포할 예정이다. 

서진석 행복나눔재단 SI사업그룹장은 “이번 캠프에서 3개국 대학생들이 베트남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아이디어 기획부터 실행까지 사회변화 프로그램 전체 과정을 협력적으로 이끌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대학생 사회변화 문화를 선도해온 SUNNY는 15년 간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외 대학생들에게 사회변화에 대한 참여 동기와 완성도 있는 실행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넓혀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UNNY는 사회변화 문화를 선도하는 청년 사회변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내 최대 대학생 자원봉사단으로, 행복나눔재단이 운영한다. 2003년 설립 이후 총 7만여 명이 활동했으며, 2010년부터 청년 사회문제 관심도가 높은 중국과 베트남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회변화 활동을 확장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