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일제가 파헤쳤던 땅 위에 '위안부' 기림비 서던 날
[사진] 일제가 파헤쳤던 땅 위에 '위안부' 기림비 서던 날
  • 이로운넷=최범준 인턴 기자
  • 승인 2019.08.15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남산 조선신궁터에 기림비 제막
이용수 할머니, 박원순 서울시장,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등 100여 명 참석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이어 남산 자락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가 세워졌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14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도서관 옆(조선신궁터 인근)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 제막식이 열렸다. 제막식에는 이용수 할머니, 박원순 서울시장,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이종걸 국회의원, 마이크 혼다(Mike Honda) 전 미 연방 하원의원, 미 인권단체 ‘위안부정의연대(CWJC)’ 릴리안 싱(Lillian Sing), 줄리탕(Julie Tang) 공동의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남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는 미국 조각가 스티븐 와이트가 제작을 맡았다. 동상은 손을 맞잡고 정면을 응시하는 세 소녀(한국, 중국, 필리핀)와 이들을 바라보는 故 김학순 할머니 모습을 실물  크기로 표현했다. 김학순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인물이다. 남산 기림비는 샌프란시스코 동상과 달리 세 소녀 옆 한 켠을 비워 손을 맞잡아 채움으로써 완성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일제 조선신궁터 위에 세워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제막식 모습을 사진에 담았다.

이용수 할머니가 발언하고 있다. 이용수 할머니는 "거짓말쟁이 아베, 거짓말나라 아베에게 뒤로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사과를 받겠다. 돈이 아니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기림비 제막을 두고 "지연된 정의를 실현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혼다(Mike Honda) 전 미 연방 하원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