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대학에서의 사회적경제 교육이 반가운 이유
[기자수첩] 대학에서의 사회적경제 교육이 반가운 이유
  • 이로운넷=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8.15 02: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사회적경제 인재양성 종합계획’을 내놓은 지 꼬박 1년이 지났다. 정부는 사회적경제 교육이 기초 소양 수준의 일반교육과 창업 입문교육 중심으로 진행된다며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학계 기반 확충이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해결 방안으로는 대학 내 전문 교육 과정 확대를 명시했다.

사회적경제를 확산하기 위해서는 현장 활동가와 이론가의 협업이 필요하다. 전국 최초로 일반대학원에 사회적경제 대학원 과정을 만든 조상미 이화여대 교수는 “뿌리 깊은 사회적경제 역사를 갖고 있지만, 확산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지역들이 있다”며 “현장 활동가들이 대학에서 전문교육을 받고, 이론·교육 전문가들이 현장을 알아감으로써 확산이 더 수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독려에 힘입어 최근 대학 내 사회적경제 관련 학위 과정이 늘고 있다. 종합계획 발표 당시 학사과정 운영대학은 2개교에 불과했지만, 올해 기자가 조사한 바 6개교로 늘어났으며, 내년에는 한남대가 첫 신입생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아직 사회적경제 관련 학위 과정을 만들지 않은 학교들도 관련 과목, 비학위 과정 등을 만들어 운영 중이다.

한양대는 학부에 사회혁신융합전공을, 국제대학원에 글로벌사회적경제학과를 운영 중이다. 한양대 사회혁신센터 국중대 센터장은 “관련 학과·수업이 늘어나면서 점점 더 많은 학생들이 사회혁신과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알아가는 걸 확인했다”고 말했다.

본지가 확인한바 석사·박사 과정은 14개교가, 학사 과정은 6개교가 운영 중이다. 특히 학사 과정이 더 많이 설립된다면 대입을 앞둔 초·중·고 학생들의 사회적경제 인식 제고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사회적경제 학위 과정이 더 늘어나 사회적경제 인재가 더 많이 배출되길 기대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은선 2019-08-15 21:33:02
학부생 대상 사회적경제 교육을 전공으로 운영한 건 국립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최초입니다. 2014년부터 학부생 대상 사회적경제연계전공으로 부전공, 연계전공, 복수전공의 정규 학사학위까지 수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링크합니다.
http://m.lifein.news/news/articleView.html?idxno=28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