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도금융권 밖 청년 개인사업자 대출이자 지원
서울시, 제도금융권 밖 청년 개인사업자 대출이자 지원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19.08.1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카카오뱅크와 손잡고 ‘청년 미래투자 금융지원 사업’ 시행
카카오뱅크 개인사업자대출자 중 서울시 거주 만 19~34세 청년 대상
서울시와 카카오뱅크가 제도금융권 밖 청년 개인사업자에게 대출이자를 지원한다./ 이미지=서울시, 카카오뱅크 홈페이지 캡쳐
서울시와 카카오뱅크가 제도금융권 밖 청년 개인사업자에게 대출이자를 지원한다./ 이미지=서울시, 카카오뱅크 홈페이지 캡쳐

서울시가 지난해 발표한 ‘2018년 서울시 프리랜서 거래환경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청년 프리랜서 중 정기적 일감이 없다는 응답이 54.6%에 달했다. 한 달 일감이 5건 이하인 경우도 49.2%였다. 월평균 소득도 152.9만원으로 최저임금보다 낮았다. 청년 프리랜서들은 제도 개선사항으로 △금융지원 △법률·세무 상담 및 피해구제 △표준계약서 의무화 △4대보험 적용확대 △근로기준법 적용 등을 꼽았다.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카카오뱅크와 12일 업무협약을 맺고 사회안전망과 제도금융권 밖에 있는 청년 개인사업자(프리랜서)들에게 대출이자를 지원하는 ‘청년 미래투자 금융지원 사업’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대상자는 카카오뱅크 개인사업자대출 신청자 중 서울에 거주하는 만 19~34세 청년이다. 청년은 0.5%p에 해당하는 이자만 부담하고 나머지 이자는 서울시가 매달, 최대 1년간 지원한다. 단, 1개월 이상 연체할 경우 지원이 중지된다.

서울시는 이번 제도를 통해 사회안전망과 제도금융권 밖에 있는 청년 프리랜서를 비롯한 개인사업자들은 소득이 일정치 않고 낮은 경우가 많은 만큼 이들에 대한 금융지원을 통해 삶의 안정성을 더한다는 목표다.

‘청년 미래투자 금융지원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 개인사업자는 14일 오전 9시부터 24일 23시까지 서울시 홈페이지 내 전용 신청게시판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주민등록 초본 또는 등본 1부(스캔본)다. 9월 이후부터는 매달 1일부터 11일까지 월 1회 정기적으로 신청 받는다. 연 1회 신청으로 해당연도 12월까지 이자가 지원된다. 서울시는 신청자 중 서울거주 및 연령 요건 등을 확인 후 최종 지원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영경 서울시 청년청장은 “프리랜서 직업영역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청년프리랜서들은 여전히 정책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게 현실”이라며 “사업대상이 사업자등록증 보유자 및 보증보험 가입가능자로 한계는 있지만 이번에 시작하는 신규 사업을 통해 청년프리랜서 지원을 확대하는 기회로 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