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자유롭게 활동‧협업할 ‘무중력지대 강남’ 8일 개관
청년들 자유롭게 활동‧협업할 ‘무중력지대 강남’ 8일 개관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8.0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포 디지털혁신파크 내 위치, 두달간 시범운영 거쳐 문열어
강연‧파티, 세미나‧모임, 팟캐스트 녹음실, 휴식공간 등 조성  
혁신적 청년 활력 공간 ‘무중력지대 강남’이 오는 8일 개관한다./사진제공=서울시
혁신적 청년 활력 공간 ‘무중력지대 강남’이 오는 8일 개관한다./사진제공=서울시

청년들이 자유롭게 활동하고 협업할 수 있는 혁신 공간인 ‘무중력지대 강남’이 문을 연다.

서울시가 개포 디지털혁신파크 내 지상 2층 연면적 300.9㎡ 규모로 조성한 혁신적 청년 활력 공간 ‘무중력지대 강남’을 두 달간 시범운영을 거쳐 오는 8일부터 정식 오픈한다고 7일 밝혔다.

서울 시내에서 7번째이자 동남권에서는 최초로 개관하는 무중력지대로, 접근성이 좋은 분당선 개포동역 8번 출구에 위치했다. 앞서 △G밸리 △대방동 △양천 △도봉 △성북 △서대문에서 차례로 개관했다.

‘무중력지대’는 서울시 청년기본조례 제19조에 근거해 청년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설립된 청년 공간이다. 청년들을 끌어당기는 사회의 중력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무중력지대로 이름 붙였다. 

시는 ‘무중력지대 강남’이 4차산업 혁명의 전진기지이자 IT 분야 개발자‧스타트업‧청년 등 다양한 주체가 활동하는 개포 디지털혁신파크 내 있고, 주변엔 강남구 청년창업지원센터, 구글캠퍼스, 디 캠프 등 다양한 창업시설들이 있는 만큼 주변 기관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기획해 청년들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무중력지대 강남’ 내 조성된 휴식공간./사진제공=서울시
‘무중력지대 강남’ 내 조성된 휴식공간./사진제공=서울시

△강연‧포럼‧스터디‧네트워킹파티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 가능한 ‘커먼스페이스(메인홀)’ △소규모 세미나‧회의‧모임 등을 하는 ‘세미나실(미팅룸)’ △실제 음식을 조리할 수 있는 ‘공유주방’ △팟캐스트 방송‧음원 녹음 등 1인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녹음실’ △빈백에 누워 쉬거나 공유서가에 있는 책을 볼 수 있는 ‘휴식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개관날인 8일 오후 행사를 연다. 무중력지대 강남에 대한 소개와 축하인사에 이어 DJ 공연, 무중력(NO GRAVITY) 네트워킹, 핑거푸드 만들기 등 청년들이 직접 참여하고 교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별도 신청 없이 관심 있는 시민들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무중력지대 강남’은 월~금요일 10~20시, 토요일 11~17시 운영하며, 일요일‧공휴일은 휴관이다.

김영경 서울시 청년청장은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 프로그램, 청년공유 비즈니스 프로젝트 및 라이프 스타일 주제의 클래스와 소셜다이닝의 사업 등을 준비 중”이라며 “청년들이 이 공간을 통해 다양한 청년들과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소통하며 ‘나다움’을 찾고 진취적으로 자기 진로를 모색해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