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도시재생사업 재정 집행 ‘우수’ 10억원 인센티브
제주도, 도시재생사업 재정 집행 ‘우수’ 10억원 인센티브
  • 이로운넷 제주=조보영 기자
  • 승인 2019.08.0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에 160억 원 예산 반영

제주특별자치도가 2019년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 분야 상반기 재정 집행 실적 우수로 하반기 도시재생뉴딜 사업 선정 시 10억 원의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제주도는 지난 7월 10일 서울스퀘어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시·도 부단체장회의에서 2019년 상반기 재정 집행 실적에 따라 지난 7월 19일 인센티브 부여를 확정 받았다.

인센티브 수여 대상은 국비 50% 이상을 집행한 시·도로 지역별로는 제주도와 세종시가 총액 예산 10억 원을 증액 받았으며 강원도, 충북도, 충남도, 전남도는 총액 예산 20억 원이 증액됐다. 반면, 국비 집행 실적 20% 이하인 경우에는 페널티를 적용받아 총액 예산 100억 원이 감액됐다.

이번 상반기 재정 집행 사업 대상은 지난 2016년 선정된 제주시 원도심 ‘같이 두드림 올레’, 2017년 선정된 제주시 ‘곱들락한 신선머루 만들기’와 서귀포시 ‘혼디 손심엉! 지꺼진 월평마을 만들기’ 등이다. 

제주도는 자율적으로 선정할 수 있는 사업의 예산 한도인 150억 원에서 10억 원 증액된 160억 원을 반영해 하반기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또한 8월 중 진행되는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뉴딜 사업 광역선정평가를 통해 사업의 실현 가능성, 목표 가능성을 제고해 제주 맞춤 주민주도형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이끌어 나갈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