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들섬~용산 잇는 ‘한강대교 북단 보행교’ 아이디어 공모
서울시, 노들섬~용산 잇는 ‘한강대교 북단 보행교’ 아이디어 공모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19.08.0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일반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내달 20일까지
한강대교 백년다리 북단 구간 연결하는 2단계 사업 시작…2022년 완공 목표
서울시가 노들섬과 용산을 잇는 ‘한강대교 북단 보행교’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이미지제공=서울시
서울시가 노들섬과 용산을 잇는 ‘한강대교 북단 보행교’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이미지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용산에서 노들섬, 노량진으로 이어지는 한강대교 북단에 노들섬과 용산을 잇는 보행 전용교를 신설하기 위한 ‘노들에서 용산까지 잇는 한강보행길 아이디어 공모전’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한강대교 북단 보행교 설치는 한강대교 남단(노들섬~노량진) 쌍둥이 아치교 사이에 보행자 전용 공중보행교를 설치하는 ‘백년다리’ 1단계 사업에 이은 2단계 사업이다. 특히 이번 한강대교 북단 2단계 사업은 남단과 달리 노들섬에서 용산 방향으로 연결되는 시설물이 없어 보행길을 조성하는 데 한계가 있다. 이에 서울시는 시민들의 다양한 상상력과 전문가의 구체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해 기본구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북으로는 용산, 남으로는 노량진으로 이어지는 한강대교 보행길을 완성한다. 1917년 한강 최초의 보행교로 개통한 ‘한강 인도교’의 보행 기능을 복원하고, ‘음악 중심 복합문화기지’로 9월 개장을 앞두고 있는 노들섬으로의 보행 접근성을 높인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한 뒤, 올 연말까지 기본구상 및 추진방향을 정하고, 2020년 국제현상설계공모,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1년 착공에 들어가 2022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공모범위 한강대교 북단(노들섬~용산이촌동)./이미지제공=서울시
공모범위 한강대교 북단(노들섬~용산이촌동)./이미지제공=서울시

공모전은 일반부문과 전문가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되며 전문가, 일반시민 누구나 지역과 연령제한 없이 참여 가능하다.

특히 전문가 부문의 경우 △한강대교와 조화를 이룬 보행교의 창의적 디자인 △한강의 다양한 기후(바람, 폭염, 추위 등)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 △한강 조망,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는 공간 및 녹음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 △한강대교의 구조적 안정성과 시공성 등 실행력을 담보할 수 있는 방안 △사업기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안 △노들섬과 용산 이촌동 방향 보행교 연결방안을 중점적으로 심사한다.

아이디어 중 우수작품 총 22개 작품에 대해 총 1억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시상식은 9월 중에 진행된다. 공모접수는 내달 20일 오후 5시까지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한강대교 북단 보행교 조성 사업은 올해 9월말 개장 예정인 노들섬으로의 보행 접근성을 높이고 현재 진행 중인 한강대교 남단 보행교와 연계해 한강대교 보행길을 완성하기 위한 2단계 사업”이라며 “서울의 대표적인 명소로 만드는 데 전문가와 일반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