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DDP 반값 점포’ 입주할 패션 스타트업 10팀 선정
서울시 ‘DDP 반값 점포’ 입주할 패션 스타트업 10팀 선정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7.2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세 절반가격 임대, 2년간 운영권 제공해 일자리 창출
포트폴리오‧시제품 발표 거쳐 선발…3.8:1 경쟁률 기록
7월 30일까지 2기 참여자 13명 추가모집, 50개로 확대
서울 동대문 DDP패션몰 건물 전경. 창업을 희망하는 패션업계 청년 10명에게 매장을 반값에 임대한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 동대문 DDP패션몰 건물 전경. 창업을 희망하는 패션업계 청년 10명에게 매장을 반값에 임대한다./사진제공=서울시

‘메이드 인 코리아’ 패션제품에 반해 한국으로 귀화한 중국인 청년, 대기업 패션 디자이너 출신의 누나와 동대문 도매상가에서 마케팅 업무를 해온 남동생이 동대문에서 새 출발한다.

서울시가 창업희망 청년들의 동대문 진입장벽을 낮춰 일자리를 창출하고, 패션 스타트업의 자생력을 높이기 위한 제1호 반값 임대점포 ‘DDP패션몰’ 입주 스타트업 10명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6월 모집공고를 통해 이색경력과 실력을 갖춘 20~30대(최연소 25세, 최고령 39세) 청년 38명이 몰린 가운데, 시는 디자인 포트폴리오, 시제품 발표 면접을 거쳐 3.8:1이라는 경쟁률을 뚫고 10팀이 선정됐다. MONIQUE, avocado, HN.19 HANNA, oYe, Re:semble, PLAY PRANK, D.Day, MEMO, Juillet, [랑C] 등이다.

반값 임대점포 ‘DDP패션몰’은 동대문에 위치한 약 3만개 매장에서 디자이너‧판매직으로 종사하는 청년 대부분이 본인 매장 운영을 꿈꾸지만 자금력이 부족해 창업하기 어려운 현실에서 착안했다. 선정 팀에게 시세의 절반 가격으로 임대해주고 2년 동안 운영권을 준다.

시는 동대문 상권 유일의 공공 패션몰로서 반값 점포 운영에 앞장서 공실 비중이 큰 민간상가 등이 입점 문턱 낮추기에 동참하는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최종 선정자 중에는 창업을 꿈꾸며 동대문에서 현장 종업원으로 10년 경력을 쌓아온 청년부터 서울 패션위크 참가 경력의 디자이너까지 다양한 이색 경력이 포함됐다. 이번 지원자들은 자신이 직접 만든 의류 제품과 사업계획서 심사를 통해 선발됐다.

‘DDP패션몰’에 입주할 대상자를 찾기 위한 면접 심사 진행 모습./사진제공=서울시
‘DDP패션몰’에 입주할 대상자를 찾기 위한 면접 심사 진행 모습./사진제공=서울시

시는 이번 기회를 잡지 못한 실력 있는 청년들과 미처 지원하지 못한 청년 디자이너들에게 또 한 번의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DDP패션몰 청년 스타트업 1기 합격자 발표와 동시에 서울시설공단 공고를 통해 2기에 참여할 청년 13명을 오는 30일까지 모집하기로 했다.

응모 자격은 여성 영캐주얼 의류를 직접 제조하고, 도매로 판매 가능한 자이며,  1980년~2000년 출생자로 신청일 기준 대한민국 국적자이고 미취업 상태여야 한다. 신청일 현재 사업자로 등록된 사람은 응모할 수 없다. 

지금의 DDP패션몰은 서울시 땅인 동대문주차장 터에 2006년 지어졌다. 시는 민간자금으로 건물을 올리는 대신 10년간 무상 임대했다가 만료 후에는 그간 운영돼왔던 쇼핑몰을 시가 되찾아 서울시설공단에 위탁해 현재의 이름으로 운영 중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청년 창업 지원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반값 임대 점포를 50개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향후 DDP패션몰을 동대문 패션상권 활력의 교두보 및 청년 패션스타트업 기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