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제주JDC면세점서 만난다
서울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제주JDC면세점서 만난다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19.07.18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서울시-JDC면세점-서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 협약
“판로개선 및 소비자 인지도 확대로 매출 증대와 기업 자생력 높일 것”
JDC면세점에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매 매장이 운영된다./ 사진=JDC면세점
JDC면세점에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매 매장이 운영된다./ 사진=JDC면세점

제주도 국제공항 내 위치한 JDC면세점에 사회공헌, 공정무역 등 사회적가치를 담은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매 매장이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서울시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서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오는 19일 제주시 공항로 제주국제공항 합동청사 1층 JDC면세사업단 회의실에서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확대 및 경쟁력 강화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8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 곽진규 JDC면세사업단장, 이은애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 등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을 맺기 전 지난해 12월 JDC면세점 내에 메인 상권에서 제품을 판매하는 편집매장 ‘이치(each)’를 오픈해 패션잡화, 업사이클링, 식품 등 총 15개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 200여점에 대한 시범판매했다. 그 결과 첫 달에는 2800만원의 매출을 달성했고, 6개월 후에는 월 매출이 9300만원으로 약 3.3배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의 면세점 판매 가능성을 확인하고 체계적인 홍보와 판로지원으로 본격적인 판매 활성화에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다.

특히 이번 협약은 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거대 유통채널인 면세점이 실질적인 지원에 나선다는데 의미가 있다.

세 기관은 연 14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면세점을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매를 위한 거점으로 삼아 소비자에게 제품을 쉽게 만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인큐베이터 역할을 수행하게된다.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안정적 판로 마련 및 확대를 위해 매장을 제공하고, 적정한 마진율을 적용한다. 그동안의 다양한 브랜드 상품기획, 홍보, 판매 및 관리 경험을 토대로 입점한 기업에 대한 교육, 상담 등의 체계적 성장도 지원한다.

서울시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사회적 가치와 성장가능성을 높이고 지속적인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는 정책 지원을 비롯해 자원연계, 판로확대, 홍보 등에 적극 협력한다. 서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면세점 입점기업을 발굴하고 매장운영주체 육성과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실질적 홍보 등 입점 매장의 활성화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사회적경제기업의 필수 역량인 자생력을 기르기 위해서는 다양한 판로 개척이 필요하다”면서 “온․오프라인, 홈쇼핑에 이어 면세점등 다양한 유통채널을 발굴해 매출증대는 물론 소비자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동안 서울시는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의 자생력 확보와 시장 대응력을 키우기 위한 판로확보에 힘을 쏟았다. 이를 위해 농협 하나로마트, 두레·한살림·행복중심생협 등 서울시내 30여개 오프라인 매장에서 제품을 입점시켜 안정적 매출을 확보하고 있으며 온라인 사회적경제기업 전용쇼핑몰 ‘함께누리’에서도 520여 개 기업 9100여 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 `18년부터는 롯데홈쇼핑에서도 정기적인 판매 방송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