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물건을 패션 아이템으로…새활용 디자인 공모전
버려진 물건을 패션 아이템으로…새활용 디자인 공모전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7.0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서울새활용플라자 개관 2주년 맞아 8월까지 접수
심사 통해 10월 수상작 발표, 17명에 총 700만원 상금
서울새활용플라자와 함께하는 2019 새활용 패션디자인 공모전 포스터./사진제공=서울시
서울새활용플라자와 함께하는 2019 새활용 패션디자인 공모전 포스터./사진제공=서울시

버려진 자원에 새로운 디자인과 가치를 더한 새활용을 주제로 하는 패션 디자인 공모전이 열리다.

서울시는 서울새활용플라자 개관 2주년을 맞아 ‘2019 새활용 패션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의류를 쉽게 구입하고 버리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새활용 소재의 패션디자인 발굴을 통해 새활용 및 지속가능한 패션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새활용 패션 디자인에 관심 있는 학생 및 일반인은 누구나 공모전에 지원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1만원이다. 이달 8일부터 내달 31일까지 서울새활용플라자와 (사)한국복식학회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는 버려진 자원을 새로운 용도로 활용하도록 지원한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는 버려진 자원을 새로운 용도로 활용하도록 지원한다./사진제공=서울시

참가대상은 새활용 패션 및 잡화 디자인에 관심 있는 일반인, 대학(원)생, 중‧고등학생이며, 일반인과 대학(원)생은 그룹1, 중‧고등학생은 그룹2로 나누어 모집한다. 개인 또는 팀(2인이내) 단위로 참가할 수 있고, 개인(또는 팀)별로 최대 2작품까지 중복 출품이 가능하다.

복식문화학회 소속 교수와 전문디자이너, 서울디자인재단 소속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작품 제작과정 설명서와 완성품 실물에 대해 2회에 걸쳐 심사를 진행한다. 대상, 최우수상 등 총 17명에게 서울특별시장상을 수여할 예정이며 그 중 입선(10명)을 제외한 수상자들에게 총 700만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윤대영 서울새활용플라자 센터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새활용 패션상품 개발의 활성화 및 학교, 기업, 전문가 등 새활용 패션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지속적으로 활동할 계획으로 많은 학생과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