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박 2일간 청년정책 100개 도출할 ‘해커톤’ 개최
서울시, 1박 2일간 청년정책 100개 도출할 ‘해커톤’ 개최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6.2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출범한 청년자치정부, 29~30일 시민회의서 정책 도출
일자리‧주거‧기후변화‧성평등‧노동 주제로 논의해 8월 제안
‘청년자치정부’가 오는 29~30일 100여개의 청년 정책 제안을 도출하는 해커톤을 연다./사진제공=서울시
‘청년자치정부’가 오는 29~30일 100여개의 청년 정책 제안을 도출하는 해커톤을 연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 청년들이 1박 2일간 100개의 정책을 도출하는 ‘해커톤’에 돌입한다. 

서울시 민관협력 거버넌스 모델 ‘청년자치정부’가 오는 29~30일 1박 2일 간 서울시립대학교 100주년 기념관에서 제2회 서울청년시민회의로 ‘청년정책 해커톤’을 열어 100여개의 청년 정책 제안을 도출한다고 27일 밝혔다.

‘해커톤’이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등 다양한 분야의 구성원이 제한된 시간동안 한 팀을 이루어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결과물을 만들어 발표하는 이벤트를 말한다.

이번 행사에는 서울청년시민위원 700여 명이 참여해 정해진 시간 동안 자료를 찾고 토론하며 정책 제안서를 작성한다. 청년자치정부는 청년시민위원들의 심도 깊은 논의를 돕기 위해 정책지원팀을 가동하고, 분야별 전문가의 자문을 받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한다. 논의를 마친 위원들은 분과별로 모여 10~15개 정책 제안서를 작성한다.

△청년 일자리 △1인 가구 주거 등 직접적으로 청년과 관련된 정책뿐만 아니라 △미래사회를 대응하는 정책(기후변화 대응, 대체 교통수단 마련 등) △다양성을 존중하는 정책(성평등 및 소수자 혐오 금지 등) △법의 사각지대를 메꾸는 정책(프리랜서 및 플랫폼 노동 권익 개선과 마음건강·관계건강)등 청년의 관점에서 미래 서울을 설계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논의해왔다.

이번 2회 회의에서는 청년시민위원의 의결을 거쳐 100여개의 정책 제안 목록을 확정하고, 9개 분과에 편성할 예산 규모를 결정한다. 온라인 청년정책 패널도 분과별 토론에 참여할 수 있으며,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관 가능하다.

분과별 PT 발표를 들은 위원들은 정책 제안 목록과 예산 편성 규모를 결정짓는 투표에 참여한다. 도출된 정책제안 및 예산안은 7~8월 실국 간담회, 8월 대시민 투표 등을 거쳐 8월 3차 서울청년시민회의에서 최종 결정된다.

서울시는 지난 3월 청년자치정부를 출범해 청년 당사자의 목소리가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민관협력 거버넌스를 강화했다. 민간 시정참여기구 서울청년시민회의(서울청년정책네트워크)와 행정조직 청년청을 양축으로 서울시 청년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청년자치정부 출범 이후 서울청년시민위원들은 매월 분과별 원탁회의를 진행하고 상시적으로 소주제별 모임을 운영하며 정책 제안을 준비했다. 시정참여 아카데미를 통해 청년자율예산제와 예산 편성 과정 및 정책 제안서 작성법을 익히며 참여를 강화하고 있다.

현재 9개 분과 산하에는 35개 소주제 모임이 있으며, 총 768명의 청년시민위원이 일자리‧경제, 교통‧환경, 문화, 교육, 평등‧다양성, 복지‧안전망, 민주주의, 도시‧주거, 건강 등 9개 분야에서 오프라인 멤버로 활동하며, 온라인 청년정책 패널은 총 299명이다. 

김영경 서울시 청년청장은 “청년의 관점에서 바라본 사회 모습에는 정책의 손길이 닿지 않는 사각지대와 그동안 인지하지 못했던 사회 문제들이 포착됐다”라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청년들이 만든 정책 제안서에 무사히 예산이 안착할 수 있도록 실·국간담회를 추진하는 등 활로를 적극 모색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