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셜벤처 현장 목소리 귀 기울여
중기부, 소셜벤처 현장 목소리 귀 기울여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19.06.25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도 차관, 소셜벤처 생태계 활성화 위한 간담회 참석
정부-지자체-민간이 참여하는 공동 협의채널 제안
성수동 헤이그라운드. / 사진제공=루트임팩트
성수동 헤이그라운드. / 사진제공=루트임팩트

최근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을 계기로 소셜벤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 등 정부관계기관에서도 소셜벤처에 대한 현장소통을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지난 21일 소셜벤처 업무공간 헤이그라운드에서 소셜벤처기업 현장을 둘러보고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김학도 차관을 비롯해 △성동구 부구청장 △에누마 코리아 △이원코리아 △(주)리니어블 △(주)프렌트립 △(주)슬로워크 △(주)트리플래닛 △오이스터에이블(주) △(주)위허들링 등 소셜벤처 8개 기업, 중간지원조직 6개 기업, 기술보증기금·기업가정신재단 관계자 들 2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소셜벤처에 대한 관심을 소셜벤처 생태계 활성화로 연결시키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참가자들은 북유럽 순방의 소셜벤처 성과 및 성수동을 소셜벤처 허브로 육성할 것인지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날 김 차관은 중앙정부(중기부)-지자체(성동구청)-민간(임팩트 얼라이언스)이 함께 참여하는 공동 협의채널 구축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소셜벤처 및 중간 지원조직 관계자들은 현장에서 느끼는 문제와 함께 소셜벤처 생태계 활성화 및 성수동의 소셜벤처 허브화를 위한 다양한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특히 공급자 위주의 보여주기식 지원보다 실제 현장에서 소셜벤처들이 원하는 프로그램이 보다 더 많이 운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김학도 차관은 “애로나 건의사항은 꼼꼼히 살펴 바로 개선하거나 실행할 수 있는 것들은 조속히 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중기부는 민간 소셜벤처의 자생적인 노력을 뒷받침하는 기둥 역할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차관은 “중기부는 향후 소셜벤처를 지원하는데 있어 민간 그리고 지자체와도 폭넓게 협업하고자 한다”면서 “소셜벤처들이 정부 정책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소셜벤처의 사회적 성과를 제대로 측정하고, 측정결과가 정책운영에 반영될 수 있게 개선하겠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