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사회적경제 기업 1302개 운영…2천개 육성 박차
전남, 사회적경제 기업 1302개 운영…2천개 육성 박차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6.2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활성화 정책, 일자리 창출 및 지역사회 공헌
전라남도가 사회적경제 기업 2000개 육성을 목표로 생태계 조성에 나섰다./사진제공=전남도
전라남도가 사회적경제 기업 2000개 육성을 목표로 생태계 조성에 나섰다./사진제공=전남도

전라남도의 사회적경제 기업이 지난 5월 기준 협동조합이 782개, 마을기업 240개, 사회적기업 196개, 자활기업 84개 등 총 1302개로 집계됐다.

전남도는 민선 7기 들어 사회적경제 기업 육성 확대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지역사회 공헌에 이뤄졌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사회적경제과를 신설해 사회적경제 성장 생태계 조성, 공공구매 및 민간판로 환경 조성, 사회적경제기업의 자립화 등을 지원했다.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공공구매, 온·오프라인 판로 지원, 브랜드 디자인 개발 지원, 커뮤니티비즈니스 활성화 사업 등 사회적경제기업의 안정적 자립을 위한 성장 생태계 조성에 중점을 두고 추진해왔다.

또한 신용·담보능력이 취약한 사회적경제 기업에 2015년부터 올해 5월까지 165개 기업에 74억 원의 무담보 신용보증을 지원했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창업 아카데미를 운영해 아이디어 15건을 발굴‧지원했다.

기업 유형별 재정지원 사업도 확대해 일자리 창출 사업 인건비, 사업개발비, 사회보험료 등에 107억 원을 들여 75개 기업에 재정 지원을 했다. 지난해 9월에는 사회적경제 기업 고도화 지원 사업을 신설해 16개 기업을 대상으로 4억원을 지원해 경영 여건 개선 및 사회적가치 확산을 장려했다.

전남도 측은 “빛가람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공공구매 상담회, 입찰가점제 확대, 목포순천나주농협 하나로마트 입점, 전남사회적경제보부상단을 사회적협동조합으로 전환해 규모화된 판매 서비스 확충 등 공공구매 제도 정착 및 민간 판로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서 선정된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를 연말까지 조성하고, 사회적경제기업의 안정적 판로 확보와 사회적경제기업 간 소통협력 등 교류 공간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김회필 전남 사회적경제과장은 “민선7기 김영록 도지사 취임 이후 사회적경제 기업 2000개 육성을 목표로 사회적기업 양적‧질적 확대를 꾀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청년노인층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 환경 변화로 인한 다양한 사회서비스 충족하도록 역량을 집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