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50+재단, LH와 ‘도시재생’ 분야 중장년 창업 이끈다
서울시50+재단, LH와 ‘도시재생’ 분야 중장년 창업 이끈다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6.2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두 기관 업무협약 체결, 교육부터 사업화까지 1년간 지원
스타트업 및 도시재생 활동가 양성해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왼쪽)와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20일 50+서부캠퍼스에서 신중년 도시재생 창업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제공=서울시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왼쪽)와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20일 50+서부캠퍼스에서 신중년 도시재생 창업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제공=서울시

새로운 일을 찾는 신중년을 돕기 위해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50+세대가 주도하는 도시재생 분야 창업을 지원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LH는 도시재생 기반 창업을 희망하는 50+세대를 발굴하고, 체계적 교육 및 컨설팅을 제공해 창업 아이템을 구체화하고 소셜벤처 창업을 지원한다. 두 기관은 2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 협약을 맺었다.

재단에 따르면 빠른 퇴직과 기대수명 증가로 새로운 일자리나 일거리를 찾는 신중년이 늘고 있지만, 이들에게 적합한 일·창업 모델은 현저히 부족한 상황이다.

2018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자영업자 중 50대 자영업자의 비율은 29.9%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중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69.1%로 영세형 창업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대부분의 자영업이 도소매업과 음식업 등 상대적으로 낮은 진입 장벽의 생활밀접 업종 중심으로 이뤄져 창업을 준비하는 신중년은 제한적 환경에 놓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 협약을 통해 재단은 전문성을 가진 50+세대 발굴과 더불어 창업 교육, 컨설팅에서 사업화 등 전 과정을 관리한다. LH는 사회공헌을 위한 재원 기부와 함께 도시재생 노하우를 전달한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창업 교육이나 사업화 지원만으로 진행된 기존 방식과 달리 1년간의 장기 계획으로 교육, 컨설팅, 사업화를 순차적‧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는 “중장년층 중심의 은퇴 창업 붐이 일고 있으나 일부 업종에 편중되어 그들의 전문성이 사장되고 있다”며 “청년층 못지않은 열정과 사회적 경험을 갖춘 50+세대가 이번 신중년 도시재생 창업지원 프로젝트로 새로운 창업 모델을 만들고 도시재생의 동력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