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영리, 뉴파워로 인한 변화 어떻게 대응할까?
비영리, 뉴파워로 인한 변화 어떻게 대응할까?
  • 이로운넷=라현윤 기자
  • 승인 2019.06.2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나눔재단, 2019 ‘엔 포럼(N_FORUM)’ 개최
초연결사회, 뉴파워 등장에 비영리가 나아가야 할 길 모색
5일까지 비영리 분야 관심 있는 사람 누구나 신청 가능

초연결사회에 접어들며 개방, 참여, 연결을 모티브로 사회변화를 주도하는 뉴파워(New Power)가 등장함에 따라 비영리는 어떻게 대응하면 될까?  

아산나눔재단(이사장 이경숙)은 다음달 12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 컨벤션홀에서 ‘2019 엔 포럼(N_FORUM)’을 개최한다.  

엔 포럼은 아산나눔재단의 비영리 전문 교육 프로그램 ‘아산 프론티어 아카데미’ 출신 동문이 자발적으로 기획한 행사로, 다양한 분야의 융합을 통해 국내 비영리 분야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시작돼 올해 5회차를 맞았다.

이번 포럼은 ‘비영리 미래전략보고서: 뉴파워(New Power)에서 길을 찾다’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초연결사회에 접어들며 개방, 참여, 연결을 모티브로 사회변화를 주도하는 뉴파워가 등장함으로써 이를 이해하고, 이들이 사회를 변화시키는 현상을 살펴본다. 포럼에서는 비영리가 뉴파워로 인한 변화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집중 조명한다. 

1부에서는 이지영 세종대학교 교수가 ‘BTS와 연대를 통한 리좀적 혁명’이라는 주제로 오프닝 강연을 진행한다. 특별강연에는 뉴욕의 비영리 문화단체 92Y의 CIO 아샤 커란이 연사로 나선다. 아샤 커란은 ‘기빙 튜즈데이(Giving Tuesday)’ 운동을 비롯해 여성리더 펠로우 프로그램 등을 주도하고 있으며, 뉴파워 관련 강연 및 기고 활동을 활발히 펼쳐나가고 있다. 이번 강연에서는 뉴파워의 개념, 구권력과의 차이점에 관해 설명하고 이에 따른 비영리의 미래전략과 지향점을 이야기한다. 아샤 커란의 한국 방문은 이번이 처음으로, 엔 포럼 강연을 위해 특별 초빙됐다. 

2부 강연은 김범휴 샌드박스네트워크 대표가 ‘상상, 연결, 미래: 샌드박스네트워크의 즐거운 비밀’을 주제로 포문을 연다. 이어서 박정훈 라이더유니온 위원장이 ‘플랫폼 노동과 새로운 상생 규칙’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2부 끝에는 이강원 슬로워크 이사가 ‘세상을 바꾸는 넛지’ 강연을 맡는다. 

마지막 3부에도 해외연사의 특별강연이 준비되어 있다. ‘소셜 무브먼트 포 굿(Social Movement for Good)’, ‘커스 포 체인지(Cause for Change)’의 저자이자 어치브(Achieve)의 최고경영자인 데릭 펠드맨이 뉴파워의 핵심인 밀레니얼 세대에 대한 특성에 대해 설명하고, 이들이 사회변화에 앞장설 수 있도록 하는 전략을 제시한다. 기조강연은 ‘한국사회에 부는 새로운 바람’을 주제로 이선미 서울여자대학교 교수가 맡는다. 마지막에는 이선미 서울여대 교수가 아샤 커란, 데릭 펠드맨과 함께 ‘뉴파워의 시대, 우리는 준비되어 있는가?’를 주제로 대담을 진행한다.

2019 엔 포럼은 19일부터 7월 5일까지 공식 홈페이지(www.nforum.kr)를 통해 선착순 800명까지 신청을 받는다. 참가비는 1만 원으로 비영리 분야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박지훈 아산나눔재단 사회변화 교육팀장은 “밀레니얼 세대가 부각되는 등 새 시대에 새로운 권력이 등장하고 있는 만큼, 비영리 분야에도 새로운 소통방식과 네트워킹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이번 포럼을 열게 됐다”며, “2019 엔 포럼을 통해 비영리 분야 종사자뿐만 아니라 관심 있는 이들 모두가 새로운 통찰력을 가지고 미래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