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남자 조영학의 집밥이야기] 돌나물물김치와 구두쇠 아내
[상남자 조영학의 집밥이야기] 돌나물물김치와 구두쇠 아내
  • 이로운넷=조영학
  • 승인 2019.06.14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나물물김치와 구두쇠 아내>

1.
- 형, 이번 연휴에는 우리도 남들처럼 해외여행 가볼까?
- 좋지, 까짓거 어디든 갑시다. 

아내와 이런 대화를 자주 한다. 대화뿐 아니라 그 후 얼마간 아내는 열심히 여행상품을 뒤지고 여행지까지 결정한다. 정작 여행계획이 무산되는 건 결제 단계다. 

- 아무래도 우리 형편엔 어렵겠어. 이것저것 부가경비 따지니까 지출이 장난 아니네. 그냥 강원도나 다녀올까 봐요.

2.
결혼한 지 25년이 지났건만 부부 동반 해외여행이라고는 5년 전 상해 패키지여행이 전부인 이유도 그래서다. 
생일이든 기념일이든 늘 계획만 거창하고 정작 동네식당에서 순댓국이나 짬뽕 정도로 대신하기가 일쑤다. 
이해는 간다. 대학생 둘, 글 쓴답시고 돈벌이하고는 거리가 먼 남편 하나……무슨 일이든, 큰 돈 쓰기가 만만치는 않을 것이다.  

- 롯데몰 같은 건물 하나 있으면 좋겠다. 

아내는 넋두리처럼 이런 얘기도 잘한다. 
기다려 봐요. 내가 꼭 롯데몰 한 채 생일선물로 줄 테니까. 
일단 시원한 돌나물물김치 한사발부터 올리고.

3.
<돌나물물김치>
굳이 돌나물일 이유는 없다. 
텃밭 주변에 야생 돌나물과 돌미나리가 한창이라 열무나 알배추 대신에 넣었을 뿐이다. 
물김치는 몇 가지가 있는데 이 방식은 중간 쯤 되겠다. 

4.
<재료> 
돌나물 500g, 돌미나리 300g, 양념(고추가루 3T, 마늘 1/2컵, 생강 2T, 배 1/2개, 양파 1/2개, 찹쌀풀 2컵), 액젓 1/2컵, 매실청 1/2컵

5.
<조리법>
1. 돌나물과 돌미나리를 깨끗이 씻어 김치통에 넣는다. 
2. 양념을 모두 믹서기에 넣고 간다. 
3. 믹서기의 양념을 삼베주머니에 넣고 물 5리터에서 문질러 국물을 만든다. 
4. 국물을 붓고 돌나물과 돌미나리가 잠기도록 물, 액젖, 매실청을 추가한다. 
5. 액젓이나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6. 나박무, 당근, 알배추 잎, 양파 등을 추가해도 좋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