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반값 임대점포 1호 ‘DDP패션몰’…청년에게 10곳 개방
서울시 반값 임대점포 1호 ‘DDP패션몰’…청년에게 10곳 개방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6.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창업 지원조례’ 첫 사례, 임대료 月99~164만원
보증금‧임점비無, 2년간 운영권 보장해 자생력 높여
1980~2000년 출생자 대상, 이달 모집해 9월중 운영
서울 동대문 DDP패션몰 건물 전경. 창업을 희망하는 패션업계 청년 10명에게 매장을 반값에 임대한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 동대문 DDP패션몰 건물 전경. 창업을 희망하는 패션업계 청년 10명에게 매장을 반값에 임대한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위해 동대문에 위치한 여성의류 도매생가 ‘DDP패션몰’ 10개 매장을 반값에 임대한다.

서울시는 패션업계를 주도해나갈 잠재력 있는 청년들이 창업의 꿈을 실현하고, 활력을 잃어가고 있는 동대문 상권에 재도약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오는 9월 DDP패션몰 3층 매장 중 10개 점포를 시세의 절반 가격으로 청년 창업자에게 임대한다고 10일 밝혔다. 

반값 임대료의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한 ‘서울시 청년창업 지원조례’ 개정 이후 첫 사례다. 많은 청년들이 동대문에 있는 3만개의 매장에서 디자이너나 판매직으로 종사하고 있는데, 대부분 자기 매장 운영을 꿈꾸면서도 자금력이 부족한 청년들에게 진입장벽은 높다.

임대료는 규모에 따라 감정 평가액의 50% 수준인 월 99~164만원이며, 근처 민간 상가와 달리 수천~수억 원대 이르는 보증금 및 입점비가 없다. 전기료, 수도료 역시 실비를 적용해 관리비가 30만원 수준으로 자금이 부족해 망설이는 패션업계 청년에게 기회를 제공한다.

입주가 결정된 청년 창업자는 책정된 임대료를 납부하면 2년간 운영권을 보장받는다. 단, 2년 후 계속해서 운영을 원할 경우, 기존 상인과 경쟁 입찰을 통해 일반 매장에 입점할 수 있다. 

DDP패션몰 청년 스타트업 존. 서울시와 DDP패션몰 상인회는 청년 창업자들이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사진제공=서울시
DDP패션몰 청년 스타트업 존. 서울시와 DDP패션몰 상인회는 청년 창업자들이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와 DDP패션몰 상인회는 청년 패션 스타트업이 반값 점포를 운영하는 2년간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판로 개척을 위한 바이어 수주회, 패션쇼 참가에 우선권을 주고, 상인회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입점을 지원한다. 동대문시장 상인연합회와 민간 패션몰, 공공기관이 함께 조직한 동대문육성사업단은 동대문 바이어 라운지에 이들을 위한 쇼룸을 제공할 예정이다.

제품 홍보를 위한 룩북 및 미디어 컨텐츠 제작, 쇼윈도우 배정 등을 지원하고, 점포 운영상의 문제 해결을 위한 컨설팅뿐만 아니라, 청년창업 지원사업과 연계해 시와 신용보증재단이 자금지원에도 나선다. 

패션의 메카로 불리던 동대문은 현재 점포 3만개 중 5000개가 공실이다. 온라인 쇼핑몰 시장의 급격한 확대에 비해 도매 중심 점포 특성상 온라인 판매에 적극적이지 못했던 부분과 대중국 수출 감소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청년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패션 감각, 인터넷 마케팅 등이 변화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반값 점포가 필요로 하는 청년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디자인 포트폴리오, 시제품 발표 면접을 포함한 심사를 거쳐 대상자를 선발하고, 오는 9월부터 입점해 운영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향후 청년 창업지원 성과 등을 평가해 단계별로 반값 점포를 확대해갈 방침이다. 

응모 자격은 여성 영캐주얼 의류를 직접 제조하고 도매로 판매 가능한 자이며, 1980년~2000년 출생자로 신청일 기준 대한민국 국적자이고 미취업 상태여야 한다. 신청일 현재 사업자로 등록된 사람은 응모할 수 없다. 

입점을 원하는 청년은 이달 21일까지 평일 10~17시에 DDP패션몰 4층 공단 관리사무실에 방문해 지원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최종 선정 결과는 7월 중 홈페이지 및 개별 연락을 통해 통지한다. 매장 배정은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공개 추첨으로 진행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는 청년 창업 촉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DDP패션몰 청년 패션 스타트업 반값 임대료’는 동대문 유일의 공공 도매 패션몰로서 동대문 상권을 활성화하고, 임대차 관행을 개선하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