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사회적 가치 확산 위해 이제 연결될 때"
[포토] "사회적 가치 확산 위해 이제 연결될 때"
  • 이로운넷=최범준 인턴 기자
  • 승인 2019.05.29 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OVAC2019] 기업인, 비영리단체 등 각계 전문가들 사회적 가치 강조

지난 28일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한 대규모 축제 ‘제1회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19’가 서울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렸다. 주최측이 예상했던 인원을 훨씬 초과한 40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룬 이날 행사에는 사회적 가치를 화두로 활동하는 사회 각계각층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SOVAC 조직위원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개막사에서 “이제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혁신이 필요한 때”라며 “SOVAC 행사를 통해 그동안 각자 상상해 온 사회적 가치에 대한 생각을 밖으로 꺼내 이야기하고, 서로 연결해보자”고 제안했다.
개막식에 참석한 배우 차인표는 '왼손이 한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는 성경구절을 인용하며 "선행에 겸손하되, 착한 일 자체를 알리지 않는 말은 아니"라며 "사회적 가치가 사회에 더욱 확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임형준 한국사무소장은 개막 세션에서 한국의 발전상을 이야기하며 "한국이 한 것처럼 세계가 식량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크레파스’ 김민정 대표는 크레파스를 설명하며 금융과 신용이 어떻게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지 이야기했다.
삼진어묵 박용준 대표는 지역 브랜드로 자리잡은 삼진어묵 사례를 설명하며 "지역이 있어야 기업도 존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패널토론에서는 김종걸 한양대 교수,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 정성미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 김태영 성균관대 교수 등 6명이 참여해 국내외 기업들의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공사례, 정책 지원 방향 등 의견을 나눴다.
베어베터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는 패널토론에서 "SK그룹이 장애인 고용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했다. 
최태원 SK 회장(가운데)은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의 지적에 "그룹 문화 자체가 스스로, 자발절적으로 하는 문화고, 기업들이 스스로 알아서 이런 문제들을, 새로운 방법으로 풀어나가는 게 좋다고 생각했는데 먼저 고용부터 한 뒤에 더 좋은 방법을 찾아 나가는 방안을 생각하게 됐다"고 답했다.
 개막 행사에 몰린 인파로 일부 참여자들은 선 채로 개막식을 봐야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