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50플러스재단, 자활·자립 교육강사 모집
서울시50플러스재단, 자활·자립 교육강사 모집
  • 이로운넷=최범준 인턴 기자
  • 승인 2019.05.15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광역자활센터와 근로 능력 있는 기초생활수급자 자활·자립 이끌 강사 양성
5월 15일(수)부터 6월 10일(월) 3시까지 모집... 총 20명 내외 선발
교육 관련 경력 3년 및 특정 자격증 소지한 만45세~만64세 서울시민 지원 가능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플러스 남부캠퍼스에서 '자활 자립 교육 강사 양성 프로그램'을 열고 50+세대 강사를 양성한다. 프로그램을 수료한 강사들은 생계급여 수급자가 향후 취업하거나, 더 나은 일자리로 이동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 등을 맡는다.

지난해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시행령 개정으로 취업지원 프로그램 등 자활 사업 참여를 조건으로 하는 조건부 수급자 범위가 확대됐다. 이에 근로능력을 갖춘 기초생활수급자 고용지원 강화 필요성이 높아졌고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진행했던 취업능력향상 프로그램을 지역자활센터 및 광역자활센터에서 확대, 수행하면서 교육 운영 강사 수요도 증가했다.

강사 양성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일정 기간 직무교육을 수료하고 8월부터 지역자활센터 등에서 상담 강의 컨설팅 역량을 바탕으로 자활 전문 강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자활 자립 교육 강사 양성'프로그램 신청은 15일(수)부터 6월 10일(월)까지 서울시50플러스재단 사람인 온라인 시스템(50plus.saramin.co.kr)을 통해 가능하다.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총 20명 내외를 선발한다. 교육은 7월 3일(수)부터 3일간 진행된다.

심리정서 자활, 가계재무, 자원관리역량, 취업역량 등 해당분야 3년 이상 경력을 갖추고 사회복지사, 직업상담사, 경영지도사, 금융관련 자격증 중 1개 이상을 소지한 만 45세~만64세 서울시민이면 지원할 수 있다.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는 “취약계층 자활과 자립을 돕는 교육 프로그램 강사는 50+세대 장점인 상담 및 강의 역량을 적극 활용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50+세대가 자신의 역량을 바탕으로 의미 있는 사회 참여 활동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 자립·자활 교육강사 모집 포스터(이미지를 클릭하면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 이미지 제공 : 서울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