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민이 지역 관리하는 도시재생기업 3곳 선정
서울시, 주민이 지역 관리하는 도시재생기업 3곳 선정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5.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삼선동‧암사동 사회적기업‧협동조합에 최대 6억5천만원 지원
주민‧전문가 조합원 참여해 직접 출자…기반‧공공‧문화 시설 등 운영

서울시가 도시재생을 주도할 기업 3곳을 선정해 최대 8000만원~2억 8500만원을 지원한다. 사업이 끝나도 자력으로 지속가능한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업종‧사업단계별 전문 멘토그룹의 컨설팅도 제공한다.

시는 도시재생사업 종료 후에도 지속가능한 지역재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민이 직접 지역 관리 주체가 되는 ‘도시재생기업(CRC, Community Regeneration Corporation)’을 육성하고, 이를 위해 최종 3곳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서울 도시재생사회적협동조합 △성북구 삼선동 369마을 주거환경 개선사업 지역-369마을사회적협동조합 △암사동 근린재생 일반형 도시재생사업지역-㈜캔디뮤지컬컴퍼니 예비사회적기업이 최종 명단에 올랐다.

‘도시재생기업’은 공공의 마중물사업 참여를 통해 지속적으로 지역의 재생을 추진할 주체다. 다양한 지역자원을 결합‧활용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선순환 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지역기반기업을 말한다. 사회적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법인 또는 지역 소재 기업 형태로 참여한다.

이번 공모에는 총 14개 기업이 신청했다. 시는 1차 서류전형, 2차 현지실사와 최종 면접심사를 통해 최종 3개 기업을 선정했다. 2곳은 ‘지역관리형’, 1곳은 ‘지역사업형’이며 최대 예산은 총 6억 5000만원이 배정됐다.

서울 '도시재생기업(CRC)' 선정 결과 2곳은 ‘지역관리형’으로, 1곳은 ‘지역사업형’으로 분류됐다./자료=서울시
서울 '도시재생기업(CRC)' 선정 결과 2곳은 ‘지역관리형’, 1곳은 ‘지역사업형’으로 분류됐다./자료=서울시

‘지역관리형’은 도시재생사업으로 조성된 거점시설과 주차장, 놀이터, 공공임대주택 등 지역의 공공시설을 운영‧관리한다. 인건비를 포함해 3년간 최대 2억 8500만원을 지원받는다. 

‘지역사업형’은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재화의 생산‧판매‧공동구매, 서비스 제공 등으로 주민의 필요를 충족시키는 사업을 추진한다. 3년간 최대 8000만원의 사업개발 및 기술훈련비, 공간조성비를 지원받는다.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서 도시재생기업으로 활동할 ‘서울 도시재생사회적협동조합’은 조합원 대부분이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한 주민들로 구성됐다. 공공시설을 운영‧관리하고 향후 수익사업을 추진하는 주체로서 활동한다. 

조합원 70%가 도시재생사업 해당 지역인 중림동‧회현동‧서계동 주민들이다. 30%는 도시재생사업에 협력했던 전문가, 지역 단체 활동가들이다. 조합원들은 각자 5~200만원씩 출자해 1415만원을 마련했으며, 올해까지 3000만원까지 증액한다는 목표다.

성북구 삼선동 369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지역에서 마을을 주도적으로 관리할 ‘369마을사회적협동조합’은 서울시가 청년과 지역사회, 대학의 담장을 허물기 위해 추진 중인 ‘캠퍼스 타운사업’에 참여한 인근의 한성대학교 청년들도 함께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369마을 주민공동체운영회는 물론 캠퍼스타운사업 한성대학교 전문가, 지역의 집수리 협동조합 등 다양한 지역민들로 구성됐다. 조합원의 70% 이상이 지역 주민, 30%는 전문가, 지역 활동가 등이다. 이곳 역시 주민 대부분이 10~50만원씩 출자했다. 

‘㈜캔디뮤지컬컴퍼니’는 청년들로 구성된 예비사회적기업이다. 암사동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발굴‧육성된 기업으로, 지역의 문화재생을 시도 중이다. 2017년 암사동 주민들과 마을극단을 꾸리고 뮤지컬 공연을 펼쳐 서울시 ‘도시재생 콘텐츠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18년에는 국토교통부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됐다. 현재 암사동 앵커시설에서 주민 생활예술 활성화 프로그램을 운영, 문화콘텐츠를 활용해 지역공동체의 문화재생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3개 기업이 각 도시재생지역의 관리를 주도하도록 지원함으로써 도시재생사업이 끝나도 주민들이 자력으로 지속가능한 지역 재생 모델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익 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은 “이번에 선정된 도시재생기업은 완성단계가 아닌 시작단계인 만큼 주민, 지역의 힘과 가능성을 믿고 지켜봐주시기를 바란다”며 “도시재생기업의 안착과 성장을 위해 센터도 중장기 비전과 전략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