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경제 활성화 기여한 개인‧단체에 ‘정부포상’ 한다
사회적경제 활성화 기여한 개인‧단체에 ‘정부포상’ 한다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4.2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장, 포장, 대통령‧총리 표창 및 고용부 장관 표창 대상자 4월 발굴
부처별 추천‧심사 통해 7월 통합박람회‧사회적기업 주간에 각각 수여
지난해 대구에서 열린 사회적경제 통합 박람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이 정부 포상을 수여하는 모습./사진=권선영 에디터
지난해 대구에서 열린 사회적경제 통합 박람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이 정부 포상을 수여하는 모습./사진=권선영 에디터

정부가 사회적경제에 대한 국민 인식 제고 및 성공모델 구축‧확산을 위해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를 찾아 포상한다.

기획재정부는 오는 7월 개최되는 ‘제2회 사회적경제 통합 박람회’ 기념식에서 사회적경제 활성화 유공자에게 ‘정부 포상’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포상 규모는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생활협동조합 △사회적농장 △소셜벤처 등 총 7개 분야다. 정부는 후보자 공개검증 및 공적심사 등을 통해 훈장(1점), 포장(4점), 대통령표창(10점), 총리표창(15점) 등을 수여할 계획이다.

훈장은 15년 이상, 포장은 10년 이상, 대통령·국무총리 표창은 5년 이상 해당 분야에서 공적을 쌓은 자에게 수여된다. 앞서 정부 포상이나 단체 표창을 받은 대상자는 새로운 공적이 없는 한 재포상이 제한되며, 수사 중이거나 형사처벌을 받고 있는 자 등은 제외된다.

정부는 내달 3일까지 각계각층에서 관련 분야 공로자 추천을 받는다. 접수처는 각 사업 담당부서인 고용노동부(사회적기업), 기획재정부(협동조합), 행정안전부(마을기업). 보건복지부(자활기업), 공정거래위원회(생활협동조합), 농림축산식품부(사회적농장), 중소벤처기업부(소셜벤처) 등이다.

부처별로 신청서류가 접수되면 제출서류 구비 여부를 확인하고 공적내용 등을 현지 실사 및 검증한다. 5월 중 기획재정부 홈페이지에 15일 이상 국민 공개검증이 실시되며, 확인 결과 정부포상 추천이 부적합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공적심사위원회 위원장에게 보고해 추천 여부를 결정한다. 6월 중 기재부 공적심사위원회에서 최종 확정해 행안부로 넘어가면, 7월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에서 포상이 수여된다. 자세한 내용은 각 분야별 담당부처로 문의하면 된다.  

기재부 측은 “포상 후보자에 대한 공개 검증, 공적심사 등 심사절차를 엄격히 진행해 정부포상의 영예성을 제고하고, 수상자에게는 자긍심 고취하겠다”고 밝혔다.

2019년 사회적경제 유공자 포상 추진절차 및 일정./자료=기획재정부
2019년 사회적경제 유공자 포상 추진절차 및 일정./자료=기획재정부

또한 고용노동부에서도 이달 29일까지 ‘2019년도 사회적기업 육성 유공 장관 표창(10점)’ 대상자 신청을 받는다. 

표창 대상은 △사회적기업(단체) △사회적기업가(개인) △사회적기업 활성화에 기여한 단체 및 개인 등 총 3개 분야다. 공고일인 4월 기준 사업개시일 1년 이상 경과하고 재직하고 지원한 경우에 각각 해당한다.

접수 방법은 각 지역 관할 지방고용노동관서 지역협력과에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접수해야 하며, 서류 및 정량‧정성 평가 등을 통해 최종 선발한다. 고용부 장관 표창은 7월 열리는 사회적기업 주간행사 기념식에서 수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