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번째 지구의 날, 서울광장으로 모여요!
50번째 지구의 날, 서울광장으로 모여요!
  • 이로운넷=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4.1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2일, ‘2019년 지구의 날’ 행사
홍보·체험 부스, 주제관 등 각종 프로그램 진행
윤정숙 녹색서울시민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지구가 건강해야 사람도 건강하다. 지구를 잘 돌보면 지구도 우리를 보살펴줄 것이다”라며 “사람과 지구가 서로 돌보고 함께 사는 길을 생각하는 지구의 날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계적 환경기념일 '지구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가 4월 2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서울시와 녹색서울시민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푸른아시아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환경, 교육, 문화 분야 단체, 사회적 기업들이 참여해 다양한 이슈와 주제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바바라 해변에서 대규모 원유 유출사고를 계기로 만들어졌다. 미 상원의원 게일로드 넬슨이 환경오염의 경각심을 일깨우자는 목적으로 제안해 1970년 4월 22일 시작했다. 현재 매년 세계 192개국에서 약 10억 명이 참여중이며, 국내에서도 90년대부터 민간단체 주도로 동참하기 시작했다.

21일 행사에서는 지구의 소중함을 알리는 한편, 온실가스,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을 확대하기 위해 21개 단체가 참여하는 홍보·체험 부스, 3가지 주제로 열리는 주제관 등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홍보·체험 부스’는 녹색자전거봉사단연합, 미세먼지해결시민본부 등 시민단체를 비롯하여 볼리비아대사관, 세계자연기금, 에너지수호천사단 등 다양한 단체에서 운영한다. 부스에서는 북극곰과 온실가스 줄이기 협약, 친환경 손수건 만들기, 채식 빵 시식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다.

'2019 지구의 날'을 기념해 열리는 홍보·체험 부스.
'2019 지구의 날'을 기념해 열리는 홍보·체험 부스.

‘3가지 주제로 운영되는 주제관’은 ‘기후변화 사막화 사진전’,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에 관한 시민들의 고충을 후련하게 쏟아내는 ‘시민발언대 – 해우소’, 그리고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둘의 관계가 궁금해’ 전시 등이 진행된다.

오후 2시에 열리는 기념식에서는 참여단체, 에너지수호천사단 어린이가 함께 온실가스·미세먼지와 시민의 줄다리기 퍼포먼스와 2019년 지구의 날 메시지 낭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지구의 날인 22일에는 저녁 8시에 시작되는 온실가스 줄이기 캠페인인 전국 소등행사 시간에, 온실가스 없는 친환경 수소에너지로 전환을 촉구하고자 수소에너지로 전력을 공급한 빔프로젝터로 서울도서관 외벽에 영상을 송출해 불을 밝히는 미디어파사드 행사를 할 예정이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우리 사회는 어느새 미세먼지, 온실가스 등 환경이슈가 중요한 사회적 의제가 되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맞이하는 지구의 날이 시민들이 일상에서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나아가 이를 실천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 제공. 서울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