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시재생 청년창업자·사회적경제기업에 0.3% 특례보증
국토부, 도시재생 청년창업자·사회적경제기업에 0.3% 특례보증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4.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도시기금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이달부터 시행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에서 활동하는 청년창업자,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 등 사회적경제 기업을 위한 ‘특례보증’이 4월부터 시행된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16일 ‘주택도시기금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담보나 신용이 부족한 영세사업자에게 낮은 보증료율을 제공하는 ‘도시재생 특례보증’을 이달 말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도시재생 특례보증’은 주택도시기금을 융자받을 때 융자금액 중 일부를 낮은 보증료율로 보증하는 보증  상품이다. 이번 시행령 개정은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내에서 코워킹 커뮤니티 시설 조성, 청년창업 공간 조성, 상가 리모델링 등 소규모 재생사업을 추진하는 청년창업자 등 영세사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도시재생 특례보증 지원 구조 표./자료=국토교통부
도시재생 특례보증 지원 구조 표./자료=국토교통부

주택도시기금 융자상품을 이용할 때 기존 심사등급에 따름 차등요율(0.26~3.41%)보다 낮은 고정 보증료율(0.3%)를 제공해 영세 사업자가 주택도시기금을 보다 용이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청년창업자,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이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내에서 창업공간을 마련하거나 상가를 리모델링하기 위한 목적으로 주택도시기금을 융자하는 ‘수요자중심형 융자상품’을 이용할 때 적용받을 수 있다.

창업시설 조성, 상가 리모델링, 코워킹 커뮤니티 시설 조성, 공용주차장 조성, 임대상가 조성시 자금을 사용 가능하며, 총 사업비의 70%∼80% 이내, 지원 금리 1.5%에서 가능하다.

심사기준은 사업 안정성, 사업 전망, 사업 적정성 항목 등이며, 보증료는 일반 보증상품의 평균 보증료율 0.92%에 비해 대폭 인하된 0.3% 보증료율을 적용받게 된다.

주택도시기금의 운용·관리기관인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오는 30일부터 관할 영업점을 통해 융자신청과 동시에 특례보증상품을 취급할 예정이다.

정승현 국토교통부 도시재생경제과과장은 “도시재생 특례보증 도입으로 도시재생에 참여하는 청년 창업자, 사회적기업 등에 대한 정책자금 지원 효과가 크게 높아질 것”이라며 “향후 다양한 주체들의 참여로 도시재생이 보다 활성화되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