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사회적경제기업 최고 우군銀 ‘하나銀’..904억원 지원
2018년 사회적경제기업 최고 우군銀 ‘하나銀’..904억원 지원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4.1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은행권 자금지원 실적 발표…17년 2527억원→18년 3424억원

2018년 은행권이 사회적경제 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지원한 실적이 총 3424억 원으로, 2017년 2527억 원 대비 897억 원(3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0일 개최한 2019년 제1차 ‘사회적금융협의회’에서 2018년 은행권의 사회적금융 추진 실적 평가 내용을 발표했다.

은행권의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자금공급 건수는 2017년 2304건에서 2018년 2986건으로 682건(29.6%) 증가했고, 금액은 2527억 원에서 3424억 원으로 897억 원(35.5%) 늘어났다.

2018년 은행권이 사회적경제 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한 지원 실적 표./사진=금융위
2018년 은행권이 사회적경제 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한 지원 실적 표./사진=금융위

기업 유형별로 △사회적기업 대상 지원이 2987억 원(87.2%)으로 가장 많았고 △협동조합(278억 원, 8.1%) △마을기업(138억 원, 4.0%) △자활기업(21억 원, 0.6%) 순이었다.

지원 유형별로는 △대출이 3,355억 원(98.0%)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제품구매 40억 원(1.2%) △기부‧후원 18억 원(0.5%) △출자 6억 원(0.2%) 등이었다.

대출 용도별로는 기업이 임금이나 이자 지불, 원재료 매입 등에 쓰는 운전자금(67.1%)이 시설자금(30.2%)보다 2배 이상 많았다. 2018년 말 기준 사회적금융의 연체율은 0.43%로 은행권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0.49%)보다 낮아 양호한 수준을 나타냈다.

하나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은 지난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신보
하나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은 지난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신보

은행별로는 △하나(904억 원, 26.4%) △기업(898억 원, 26.2%) △신한(577억 원, 16.8%) △농협(364억 원, 10.6%) 등을 중심으로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지원을 활발히 진행했다.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은행별 우수사례 소개 등을 통해 은행권의 사회적경제 기업 대상 대출 활성화도 유도해 나가겠다”며 “우리사회가 이웃을 배려하며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사회적금융이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