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복지시설-기업 중증장애인 일자리확대 앞장
정부-복지시설-기업 중증장애인 일자리확대 앞장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19.04.1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신세계티비쇼핑-밀알복지재단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 지원 위한 협약
(왼쪽부터) 김홍극 신세계티비쇼핑 대표, 배병준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정형석 밀알복지재단 상임대표./ 사진제공=보건복지부
(왼쪽부터) 김홍극 신세계티비쇼핑 대표, 배병준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정형석 밀알복지재단 상임대표./ 사진제공=보건복지부

정부와 복지시설, 기업이 중증장애인 일자리 확대에 앞장선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0일 송파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주)신세계티비쇼핑, 사회복지법인 밀알복지재단과 장애인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기부캠페인을 통해 모은 기증품(의류․잡화․가전 등)을 중증장애인 일자리로 연결시키기 위해 기획된 이번 협약을 통해 복지부는 지방자치단체 및 한국장애인개발원과 함께 사업을 지원하고, 신세계티비쇼핑은 홈쇼핑 채널과 자사 온․오프라인 홍보망을 통한 물품기증 캠페인(Recycle, Our Shinsegae)과 기증품 수거를 담당한다. 밀알복지재단은 모아진 기증품을 전국 굿윌스토어 매장에서 분류하고, 세척‧정리‧상품화해 판매한다. 현재 굿윌스토어 전국에 6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155명의 장애인이 근무 중이다. 이중 중증장애인이 146명(94.2%)이다.

물품기증 캠페인(Recycle, Our Shinsegae)./사진제공=신세계TV쇼핑
물품기증 캠페인(Recycle, Our Shinsegae)./사진제공=신세계TV쇼핑

이를통해 연간 5만여건의 기증품을 모으고, 이를통해 마련된 일감과 판매수익으로 100여 명의 중증장애인이 추가로 일자리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배병준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다양한 방식의 장애인 일자리 협력모형이 다른 민간부문으로 확산돼 더 많은 중증장애인이 직업과 사회참여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며 “특히 영세 제조업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이 유통‧서비스 등으로 품목을 다변화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