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올해 사회적경제기업에 3230억원 쏜다…평가 시스템도 구축
금융위, 올해 사회적경제기업에 3230억원 쏜다…평가 시스템도 구축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4.1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차 ‘사회적금융협의회’ 개최, 사회적금융 현황 점검·계획 발표
18년 1937억→19년 3230억 확대 추진…객관성·신뢰성 가이드 마련

정부가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을 지난해 1937억 원에서 올해 3230억 원으로 1.7배 이상 확대 추진한다. 자금 지원시 객관성‧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는 평가 시스템도 구축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0일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 주재로 2019년 제1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개최해 올해 공공부문 자금공급 계획을 발표하고, 사회적경제 기업 평가 시스템 구축 현황을 점검했다.

‘사회적금융협의회’는 지난해 2월 발표한 ‘사회적금융 활성화 방안’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관련 제도 개선 등을 협의하기 위해 구성했으며, 2018년 3차례에 걸쳐 회의를 진행했다.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공공부문의 자금 공급 집행 예정액 및 집행액 표./자료제공=금융위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공공부문의 자금 공급 집행 예정액 및 집행액 표./자료제공=금융위

이번 회의에서 협의회는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자금공급을 2018년 1937억원에서 2019년 3230억원으로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2430억원 공급을 목표했으나 기술보증기금의 소셜벤처 대상 보증 공급 확대, 신협의 대출 목표 상향 등으로 800억원이 늘어났다.

금융위 측은 “3월말 현재 사회적경제 기업 392개사에 902억원의 자금을 공급해 목표 대비 27.9%로 차질없이 집행된 것으로 평가된다”며 “연중 공급 목표액이 3230억원이므로 산술적으로는 1분기당 목표치 25%인 807억 5000만원이 집행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공급된 자금 중 △대출이 132억원으로 목표액(860억원)의 15.3%를 집행했다. △보증은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의 보증 공급 등으로 목표액(1850억원)의 37.1%인 687억원이 공급됐다. △투자는 한국성장금융, 한국벤처투자에서 출자·조성한 펀드를 통해 목표(420억원) 대비 19.7%인 83억원의 투자가 완료됐다.

사회적경제기업 표준 평가시스템 구조도./자료제공=금융위
사회적경제기업 표준 평가시스템 구조도./자료제공=금융위

또한 협의회는 자금지원을 할 때 객관성·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통일된 사회적경제 기업 평가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 신용보증기금,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연구용역을 통해 평가 지표와 가이드라인을 개발했다. 올해 3분기까지 기업 규모·업종·지원자금 규모 등 유형별로 세분화된 웹기반 온라인 평가모델을 마련해 유관기관이 다양한 사업평가에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 구축할 계획이다.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올해 분기별로 1회 사회적금융협의회를 개최해 자금공급, 인프라 구축 및 규제완화 등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