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남자 조영학의 집밥이야기] 냉이무침과 봄나물
[상남자 조영학의 집밥이야기] 냉이무침과 봄나물
  • 조영학
  • 승인 2019.04.05 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이무침과 봄나물>

1.
- 냉이 많이 올라왔던데 안 캐러 가?
- 여기 마저 정리하고 따라갈 테니 먼저 가서 캐고 있어유. 

감자 이랑에 비닐을 씌우고 들깨밭으로 갔더니 아내는 냉이는 캐지 않고 주변만 서성거린다. 

- 왜, 무슨 문제 있어요?
- 얘하고 얘하고 어느 게 냉이인지 또 모르겠어. 

2.
냉이와 지칭개 얘기다. 지난해에도 냉이를 캤건만 1년이 지나면서 또 헷갈리는 모양이다. 
사실, 익숙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어려운 일이겠다. 
냉이, 지칭개, 애기똥풀, 민들레가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크기로 올라오는데 낯선 사람에게는 그놈이 그놈이다. 

3.
- 지칭개는 잎 뒤가 하얗고 캐보면 뿌리 위쪽에 붉은 색이 있다고 했잖아.
- 민들레는 잎이 역삼각형이고 애가똥풀은 잎 가운데 털이 많고 잔뿌리만 있고.

한두 개 캐어보곤 이제 아내도 능숙하게 냉이를 찾아나간다. 
노지 냉이는 크기도 작고 손질도 어렵지만 그 향과 맛은 마트에서 사온 냉이에 비할 바가 아니다. 

4.
봄이면 농막엔 봄나물이 한창이다. 
냉이, 전호, 돌미나리는 손질 후 데쳐서 냉동하고, 두릅, 오갈피 새순 등은 장아치를 만들고, 다래순은 말려 묵나물로 보관한다. 야채가 귀한 겨울에 훌륭한 반찬거리다. 
상남자의 행복이다. 

5.
<냉이무침> 

냉이는 봄나물의 왕이다. 그 독특한 향과 맛은 한 번 먹어보면 영원히 잊지 못한다. 오늘은 된장, 고추장으로 가볍게 무쳐본다. 

6.
<재료> 1인분
냉이 한 줌
양념(된장 1/2T, 고추장 1/2T, 마늘 1/2T, 참기름 약간, 통깨 약간)

<요리법> 
1. 냉이를 깨끗한 물에 씻고 오물을 제거한다. (마트 상품은 깨끗하게 씻겨나오기도 한다.)

2. 양념에 넣고 가볍게 버무려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