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일자리·경제 분야에 190억 조기 투입
제주도, 일자리·경제 분야에 190억 조기 투입
  • 제주=조보영 기자
  • 승인 2019.04.01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1000여 개 일자리 창출 목표
청년실업 완화·취업취약계층 고용 효과 기대

제주특별자치도는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이하 추경)에 반영된 일자리·경제 분야 예산 190억 원을 조기 투입한다고 31일 밝혔다.

추경에 투입되는 사업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37억 원) △공공근로사업(100억 원) △일자리창출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10억 원) △소상공인 및 물류 지원(43억 원) 등이다.

제주도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인 신성장 산업 청년인재 육성(26억 원) 청년고용 친화적 마이스(MICE)산업 육성(5억 원) 지능형 관광콘텐츠 청년 재능인 발굴 육성(4억 원) 물류기업 청년일자리 지원(2억 원) 등에 총 37억 원(국비 16억 원)을 투입해 청년일자리 16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공근로사업에는 총 100억 원을 투입, 청년·경력단절여성 등 취업취약계층에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연말까지 1000여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규 편성된 일자리창출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사업은 최저임금 인상 및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사회보험료 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제주도 손영준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예산 확대로 취약계층 일자리 등 시급한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할 계획”이라며 “장기적으로는 민간부문에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고용친화적 산업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