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세월호 천막 18일 철거…‘기억‧안전’ 전시공간 탈바꿈
광화문 세월호 천막 18일 철거…‘기억‧안전’ 전시공간 탈바꿈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3.15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재난‧안전 의식 일깨우는 공간 조성해 내달 개방
서울시, 참사 5주기 맞아 4월 12~14일 추모 행사 개최
서울시가 광화문광장에 세월호 천막을 철거하고 ‘기억‧안전 전시공간’을 조성한다./사진=서울시
서울시가 광화문광장에 세월호 천막을 철거하고 ‘기억‧안전 전시공간’을 조성한다./사진=서울시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천막이 오는 18일 철거된다. 현재 분향소 자리에는 ‘기억‧안전 전시공간’을 새롭게 조성해 내달 12일 시민에게 공개한다.

서울시는 지난 2014년 7월 약 5년간 광화문 광장에 설치‧운영된 세월호 천막을 철거한다고 14일 밝혔다. 세월호 유족들은 현재 세월호 천막 내 존치된 희생자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을 17일 진행하고, 다음날 18일 오전 10시 천막을 철거할 예정이다.

‘기억‧안전 전시공간’은 현 분향소 위치에 목조 형태, 면적 79.98㎡ 규모로 조성된다. 시는 “세월호 참사를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인 동시에 사회적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다짐하고, 안전 의식을 함양하는 상징적 공간이다”라고 설명했다.

전시 공간은 세월호 기억‧사회적 재난에 대한 시민 안전의식을 함양할 수 있는 체험과 시민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채워진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세월호 참사 당시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까지의 모습을 ‘그날의 기억‧기억을 담은 오늘‧내일의 약속’이라는 메시지로 전달한다.

공간은 시가 전담직원을 지정해 직접 운영하되, 유가족 및 시민 자원봉사자의 참여로 시민과 함께 운영한다.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 일정을 고려해 올해 말까지 운영하고, 이후 운영방안에 대해서는 유가족 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광화문 광장 세월호 천막 분향소 자리에 만들어질 ‘기억·안전 전시 공간’ 조감도./사진=서울시
광화문 광장 세월호 천막 분향소 자리에 만들어질 ‘기억·안전 전시 공간’ 조감도./사진=서울시

공간은 △전시실1 △전시실2 △시민참여공간 △진실마중대 등 4개로 구성된다. 각종 사회적 재난을 기억하고 안전에 대한 교육이 가능한 공간이다. 

전시실1은 ‘기억을 담은 오늘’을 주제로 가족을 잃은 사람들이 ‘만진다’는 촉각적 교감을 원한다는 것에 착안한 조명 작품을 설치한다. 전시실2는 ‘내일의 약속’이라는 주제로 영상, 애니메이션, 키오스크 전시 작품을 설치하고 일정주기에 따라 교체 전시한다. 시민참여공간은 ‘그날의 기억’이라는 주제로 그래픽 디자인, 그림 작품을 선정해 10인치 모니터를 통해 구현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오는 4월 12~14일 광화문 북측광장과 서울시청 다목적홀 등에서 추모문화제, 컨퍼런스, 전시 등 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다.

장훈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이번 광화문 기억공간 리모델링에 따른 재개관으로 더 많은 시민들이 함께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진실과 미래를 공유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인식 서울시 행정국장은 “새로 조성될 기억 및 전시공간은 세월호 기억 및 각종 사회적 재난에 대한 시민 안전의식 함양을 위한 시민의 공간이 될 것”이라며 “5주기 추모행사는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장으로,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안전 사회를 만드는 데 뜻을 모아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