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9억 투입해 도시텃밭 205곳 조성
서울시 49억 투입해 도시텃밭 205곳 조성
  • 최범준 인턴 기자
  • 승인 2019.03.12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대비 6배 확대(29㏊ →177㏊)... 축구장 244배 규모
도심 생활권 내 텃밭조성 계획

 

서울시 도심텃밭 / 사진 : 서울시

서울시가 시민들의 도시텃밭 접근성을 더욱 높인다.

서울시는 올해 49억 원을 투입해 도시텃밭 205개소를 추가 조성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조성하는 규모는 44,636㎡다. 도시텃밭을 생활권 내에 조성해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작물을 심고 재배할 수 있도록 만든다는 계획이다.

생활권 내 방치된 자투리 공간 중 3년 이상 사용 가능한 공간은 텃밭으로 가꾼다. 자투리 텃밭은 15개소에 총 30,000㎡ 규모로 조성할 예정이다. 

방치하기 쉬운 건물 옥상에도 텃밭을 조성한다. 옥상 텃밭은 작물 수확과 여름철 복사열을 낮춰 냉방 에너지 절감효과를 함께 기대할 수 있는 방법으로 70개소에 총 6,131㎡로 조성한다.

사회복지시설 50개소에는 텃밭 2,626㎡를 조성한다. 스스로 작물을 가꾸고 수확하며, 정신적 육체적 치유가 가능한 원예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학교에서도 50개소 4,406㎡를 조성해 체험형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최대 6천만 원을 지원하는 ‘자원순환형’ 텃밭을 아파트 단지 내에 2~3개소 시범운영한다. 가정에서 키울 수 있는 상자텃밭(5,500개)도 분양할 계획이며, 이와 관련한 내용은 각 자치구 도시농업 담당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