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시행…90개 창업팀 출범
부산시,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시행…90개 창업팀 출범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3.04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전국 800개 팀 선발해 공간 및 자금 제공
창업자금 1000~5000만원, 최종 선정기업에 최대 1억원 지원
부산시가 예비사회적기업가의 창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2019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시행한다./사진=부산시
부산시가 예비사회적기업가의 창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2019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시행한다./사진=부산시

부산시가 사회적기업에 대한 지원과 투자를 확대한다.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 기업가를 육성하고, 최종 선정된 사회적경제 기업에 팀당 최대 1억원의 사업개발비를 지원한다. 

부산시는 예비사회적기업가의 창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2019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이달부터 본격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은 지역의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예비 창업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실제 사회적기업 창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사회적 목적 실현부터 사업화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 

전국 30개 창업 지원기관이 공모를 통해 선정한 800여개 창업팀을 육성한다. 부산권역에는(사)부산사회적경제네트워크·부산사회적기업협의회 컨소시엄, (사)사회적기업연구원, (재)부산디자인센터 등 3개 기관이 총 90개팀을 지원한다. 

이들 90개팀은 창업 공간과 함께 창업자금 1000~5000만원을 지원받는다. 멘토링과 교육, 자원연계·사후관리 등 상시적이고 전문적인 창업 인큐베이팅 서비스도 제공된다. 

조영복 사회적기업연구원장(부산대 교수)은 “지난 8년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통해 배출된 많은 사회적기업이 평소 자신들이 가져온 사회문제를 혁신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면서 수익까지 창출하고 있다”면서 “더 많은 사회적기업이 탄생할 수 있는 생태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보다 촘촘한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시는 사회적기업가 육성과 함께 사회적경제기업의 자립 기반을 돕기 위한 사업개발비를 지원한다. 대상기업은 시 소재 사회적기업, 예비사회적기업, 사회적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 등이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이달 11일부터 25일까지 구·군 사회적기업 담당 부서로 신청하면 된다. 내달 서류검토와 현장실사를 거쳐 5월 중 최종 지원기업을 선정한다. 이들은 기업 당 연간 최대 1억원을 지원받게 되며, 올해 사업 예산은 총 15억 3600만원이 배정됐다. 

사업 개발비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육성을 위한 브랜드, 기술개발 등 연구개발(R&D) 비용, 시장개척을 위한 홍보·마케팅·부가서비스 개발, 제품의 성능 및 품질개선 비용, 신규사업 진출 및 전략적 사업모델 발굴 비용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인건비, 관리운영비, 자본재 구입 등에는 쓸 수 없다. 

부산시 측은 “우리 사회는 혁신적인 사회적기업가들의 끊임없는 고민과 노력으로 새로운 변화와 미래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 의미 있는 변화를 함께 이끌어 나갈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기업 육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