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사회적경제분야 14개 과제에 915억원 투입
경기도, 올해 사회적경제분야 14개 과제에 915억원 투입
  • 라현윤 기자
  • 승인 2019.02.14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경기도 경제 활성화 정책' 13일 발표
경제정책 키워드는 ‘공정경제·혁신성장’
5대 정책 88개 과제에 1조9천억 투자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13일 도청에서 ‘2019년 경기도 경제 활성화 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하는 모습./사진제공=경기도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13일 도청에서 ‘2019년 경기도 경제 활성화 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하는 모습./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올해 사회적경제분야 14개 과제에 915억 원을 투입한다. 또한 청년과 마을공동체의 창업을 지원하고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지원을 위해 이들 제품의 공공구매율을 현행 15%에서 17%까지 늘릴 계획이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13일 경기도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경기도 경제 활성화 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경기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올해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이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와 실천방안의 일환으로 ‘공정경제의 기틀 위에 지속가능한 혁신성장’을 목표로 5대 경제정책분야 총 88개 과제에 1조 9천억 원(국.도,시.군비, 민간 등 기타)을 투자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계획을 이날 발표했다. 

김 부지사는 이날 “통상 환경악화와 대중소기업간 이익 불균형 심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경영난 가중 등으로 올해 경기도 경제현실이 대단히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민간 부문 경제 활성화를 통해 좋은 일자리 창출에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부지사는 이어 “공정경제의 기틀 위에 지속가능한 혁신성장을 실현시킬 수 있는 5대 경제정책으로 공정경제, 민생경제, 혁신경제, 사회적경제, 평화경제를 추진하겠다”면서 “도민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고 새로운 경기의 가치를 담은 경제 활성화 정책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2019 경제 활성화 추진방향/자료제공=경기도

경기도가 밝힌 사회적경제분야 14개 과제에는 사회적경제 금융 지원,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설치, 사회적금융기관 육성, 사회적경제위원회 구성, 사회책임조달 및 공공사업 위탁 활성화 등이 포함되었다. 

도는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창업지원(16억원), 성장지원(204억원), 판로지원(공공구매율 제고 15%→17%) 등 성장단계별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 또한 사회적경제기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100억 원 규모의 사회가치펀드와 500억원의 부동산 상가 자산화 융자 지원 등 직접 금융지원을 병행한다. 

한편, 경기도는 이번 경제활성화 정책을 실질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도지사를 단장으로, 3부지사를 부단장으로 하는 ‘경제활성화 추진단’을 구성, 전 실국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경제활성화 과제가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주기적인 정기점검회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도는 5월 중에 경제와 일자리 사업을 중심으로 한 1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는 한편 재정 신속집행에 행정력을 집중해 상반기 중 올 전체 예산의 64.5%를 조기 집행할 계획이다. 또, 경제.산업분야의 기업인, 소상공인, 창업가를 만나 현장의 이야기를 듣고 계속해서 이를 정책에 반영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