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사회적경제기업에 10억원 규모 융자 지원
부산시, 사회적경제기업에 10억원 규모 융자 지원
  • 홍은혜 인턴 기자
  • 승인 2019.02.1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금리 2%까지 기업 당 최대 3천만 원 이자 지원
오는 22일부터 부산신용보증재단에 신청
부산시가 '사회적경제기업 융자 지원사업'을 통해 재정 부담 완화와 자생력 강화에 나선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올해 긴급자금이 필요한 사회적경제기업에 10억 원 규모의 융자를 지원하고 신청기업을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4년부터 부산신용보증재단이 보증담보를 제공, 부산은행이 자금을 대출, 시가 이자일부를 보전해주는 '(예비)사회적기업 융자사업'을 해왔다. 첫 해 8억 원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18억 원을 사회적기업에 융자지원했다. 

특히 이번에는 지원대상을 기존 사회적기업과 예비사회적기업 대상 뿐 아니라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 기업 전체로 확대했다. 최근 시중은행 대출금리 상승에도 증가하는 사회적기업의 자금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낮은 대출금리의 자금 공급 창구를 유지하려는 것이다. 

시는 올해 사업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이 대출 시 내야 하는 이자를 최대 대출금리 2%에 해당하는 금액까지 지원한다. 총 융자규모는 10억 원으로, 기업 당 융자 한도는 3,000만 원, 보증비율은 100%다. 융자기간은 1년 거치, 2년 균등분할상환 방식으로, 부산은행에서 취급한다.

신청은 오는 2월 21일부터 평일에 부산신용보증재단 본점 보증영업부에서 가능하며, 사업은 자금이 모두 소진되면 종료된다.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사회적경제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자금으로 인한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며 “자금이 필요한 곳에 적기 지원하여 경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 홈페이지의 공고 또는 부산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문의는 부산신용보증재단(051-860-6600)으로 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