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 22억 확보한 경기도, 신중년 일자리 500개 만든다
국비 22억 확보한 경기도, 신중년 일자리 500개 만든다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2.11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부 ‘신중년 경력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 선정돼 3월 추진
‘소상공인 금융주치의’ 등 52개 사업…“은퇴자 경력, 지역사회에 활용”

경기도가 ‘신중년’ 세대의 인생 다모작을 지원하기 위해 500여 명에게 지역사회 새 일꾼으로 일할 기회를 제공한다.

도는 최근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인 ‘신중년 경력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도와 도내 16개 시군이 추진하는 53개 사업에 필요한 국비 22억8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신중년’이란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 후 20여 년간 제2~3의 재취업 일자리서 활동 가능한 5060세대를 뜻하는 정책 용어로, 고령자나 노인이라는 용어 보다 활력 있고 자립적인 생활인이라는 긍정적 의미가 담겼다.

‘신중년 경력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은 지방자치단체가 신중년(만 50세 이상 퇴직자)의 경력·전문성을 활용할 수 있는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을 발굴·제안하면, 고용부가 심사·선정해 사업비의 50%를 국비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고용노동부는 ‘신중년 경력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을 통해 16개 광역 시·도에서 제안한 186개 사업을 선정, 사업비 80억원을 지원한다./사진=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는 ‘신중년 경력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을 통해 16개 광역 시·도에서 제안한 186개 사업을 선정, 사업비 80억원을 지원한다./사진=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는 올해 심사를 통해 전국적으로 16개 광역 시·도에서 제안한 186개 사업을 선정, 사업비 80억원을 지원해 총 2500여 명의 고용효과를 낸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경기도 사업은 도 차원에서 추진하는 ‘신중년 경력활용 소상공인 금융주치의 사업’ 외에 고양, 시흥 등 도내 16개 시군에서 제안한 52개 사업이 포함됐다. ‘금융주치의 사업’은 금융 및 재무 관련 경력이 있는 신중년 인력들로 전문가 풀을 구성, 도내 소상공인에게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

도와 16개 시군은 이달 중 고용부로부터 배정된 사업 예산을 교부받아 사업별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 후, 오는 3월부터 단계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도는 총 524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태현 도 일자리정책과장은 “은퇴한 신중년들에게 소득창출의 기회를, 지자체는 이들을 활용해 지역현안을 해결하는 등 모두가 윈-윈(Win-Win)하는데 목적을 뒀다”며 “신중년의 성공적인 인생 다모작을 위해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