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조선 유학생의 ‘2.8독립선언’...5개 언어로 배포한다
100년 전 조선 유학생의 ‘2.8독립선언’...5개 언어로 배포한다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2.0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한국어 쉽게 다듬고 영어‧중어‧일어‧에스페란토어로 번역
시교육청‧반크, 전세계 한글학교‧한인단체 전달 및 온라인 공개

지금부터 100년 전인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 기독교청년회관(현 재일본 한국YMCA)에서 조선인 유학생 수백여 명이 조국독립을 선포했다. 

일제강점기 일본의 심장부에서 전 세계를 향해 일제가 한국을 침략한 정황과 일제의 폭력성을 폭로하고 한국의 독립의지를 밝힌 ‘2.8독립선언’이다. 2.8독립선언은 이후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내용의 기미독립선언서와 범민족적 독립운동인 3.1운동의 기폭제가 됐다. 

100주년을 맞은 2‧8 독립선언서 결의문./사진=서울시
100주년을 맞은 2‧8 독립선언서 결의문./사진=서울시

서울시가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서울시교육청, 사이버외교관 반크(VANK‧Voluntary Agency Network of Korea)와 공동으로 2.8독립선언서를 번역해 총 5개 언어로 전 세계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반크는 온라인상에서 한국을 올바르게 알리는 민간 외교관으로 역할을 하고 잇으며, 동해와 독도의 국제 표기를 바로잡는 활동 등을 진행했다.

100년 전 조국독립의 염원과 뜻이 현재를 사는 시민들에게도 쉽게 와닿을 수 있도록 기존 국한문체로 쓰여진 선언문은 읽기 쉽게 풀어 쓰고, 이를 4개 언어(영어, 일본어, 중국어, 에스페란토어)로 번역했다. 특히, 중립적인 국제 공용어이자 식민지 청년들에게 가장 선진적인 의미를 가졌던 에스페란토어로도 번역했다.

영어는 하버드대학교 한국학 연구소 전승희 교수, 중국어는 임금복 중국 석가장 대학교수, 일본어는 재일한국YMCA, 에스페란토어는 한국 에스페란토협회에서 각각 번역했다. 

2.8독립선언서는 8일 오후 2시 3‧1운동 100주년서울시기념사업 공식 홈페이지(http://seoul100.kr)와 반크가 운영하는 ‘독립운동가의 꿈’ 누리집(http://kkum.prkorea.com)을 통해 공개돼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반크는 선언문을 전 세계 한글학교와 해외 한인단체에, 서울시교육청은 시내 전 학교에 공문 형식으로 각각 배포할 예정이다. 

2.8독립선언서는 같은 해 2월 1일 만주 지린에서 발표된 ‘대한독립선언’의 영향을 받았다. 대한독립선언서를 기초한 조소앙 선생이 도쿄에 파견돼 유학생들을 지도했고, 당시 와세다 대학교 학생이던 이광수가 초안을 작성했다. 2.8독립선언의 주체들은 국한문체의 선언문을 영어와 일본어로 번역해 세계에 알리고자 했는데, 아쉽게도 영어‧일본어 번역본은 전해지지 않는다.

선언서 첫머리에는 ‘우리 민족은 4천 3백 년의 유구한 역사를 가진 민족으로 오랜 역사동안 독립을 유지했다’고 선포하고 있다. 본문에서는 일제가 한국을 침략한 정황과 일제의 폭력성에 대해서 폭로하고 한국의 독립의지를 밝히고 있다. 마지막으로 선언문은 ‘우리 민족은 세계의 평화와 인류의 문화에 공헌한다’라며 약속한다.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총감독은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서울시는 그 분들의 뜻을 잇고 독립의 의미를 현재화하고자 4개 언어로 새로 번역했다”며 “특히 에스페란토어는 식민지 청년들에게 가장 선진적 의미를 갖는 언어였다. 100년 뒤에라도 2.8 주체들이 못 다 이룬 꿈을 마무리하고 널리 읽고자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