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누리카드 발급 시작··· 8만원씩 160만명 지원
문화누리카드 발급 시작··· 8만원씩 160만명 지원
  • 홍은혜 인턴 기자
  • 승인 2019.01.3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1일~11월 30일 전국 주민센터 및 온라인 누리집에서 발급
3월부터 전화 재충전 가능
예산 1,299억 투입해 160만 명 혜택
문화누리카드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에 문화예술·여행·체육 분야 향유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전국 2만 7000여 개의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포스터 제공=서울시.

소외계층의 문화생활을 지원하는 '문화누리카드'가 내달 1일부터 발급을 시작한다. 올해부터는 개인별 지원금이 7만 원에서 8만 원으로 오른다.

문화누리카드는 만 6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와 법정 차상위 계층이 1인 1개를 발급받아 문화생활에 사용할 수 있는 카드다. 전국 2만 7000여 곳의 가맹점에서 문화예술·관광 및 스포츠 활동 분야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2월 1일부터 전국 권역별 주민센터나 문화누리카드 누리집을 통해 2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발급받을 수 있다. 이용기간은 12월 31일까지로, 사용하지 않은 잔액은 소멸된다. 

기 발급자는 카드를 재충전해 사용할 수 있으며, 오는 3월 1일부터는 거동이 불편하거나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대상자도 전화 재충전이 가능해진다. 

카드 사용 분야는 영화, 공연, 전시, 국내 4대 프로스포츠 관람, 수영장, 볼링장, 탁구장, 당구장, 체력단련장, 운동용품, 도서 및 음반 구입, 음원사이트 이용, 숙박, 여행, 고속버스, 시외버스, 철도, 사진관 등으로, 자세한 사용처는 문화누리카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카드 소지자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 이하 '예술위')가 문화예술단체로부터 객석을 기부 받아 운영하는 ‘나눔티켓’을 통해 공연 및 전시를 무료 또는 할인된 가격으로 관람할 수 있다. 

예술위 관계자는 “개인별 지원금이 인상되면서 이용자들의 문화생활이 보다 윤택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국비 915억원, 지방비 384억원 등 총 예산 1,299억원이 대거 투입돼 올해 160만 명이 혜택을 볼 전망”이라고 전했다.

문화누리카드 사용처 문의 및 재충전은 문화누리카드 콜센터(☎1544-3412)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