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설 명절부터 친환경차 공유서비스 확대
광주시, 설 명절부터 친환경차 공유서비스 확대
  • 김상권 주재 기자
  • 승인 2019.02.01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수소차 등 공용차량 추가 제공
사회취약계층에게 주말·공휴일에 무상 대여 등 총 45대 활용

광주광역시는 설 명절 연휴기간부터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을 공용차량 공유서비스에 추가 투입해 운영한다.

지난해 3월 친환경차량 23대로 시작된 이후 1900여 명이 430대의 차량을 이용한 공용차량 공유서비스는 주말과 공휴일에 공용차량을 사회취약계층에게 무상으로 대여해 주는 사업으로 광주시는 이번 설 명절부터 22대를 추가하여 총 45대를 활용하기로 했다.

이용대상은 현재 광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다문화가족, 한부모가족, 다자녀가족(3자녀 이상), 북한이탈주민가족 등이다.

공유차량은 주말과 공휴일에 이용할 수 있으며, 연휴인 경우에는 최대 5일까지 가능하다. 운전은 만 26세 이상으로 최근 12대 중과실 사고나 음주운전 경력이 없는 운전면허 소유자만 가능하며 자동차보험은 광주시에서 일괄 가입하므로 이용자는 유류비, 통행료 등만 부담하면 된다.

광주시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일 10일 전부터 4일 전까지 신청하고 이용자 및 운전자 자격 확인을 거쳐 이용일 2일 전까지 이용가능 여부를 시가 통보하며 시청 주차장에서 차량을 수령해 같은 장소에 반납하면 된다. 

김준영 광주시 자치행정국장은 “최근 미세먼지 등 심각한 대기오염이 계속되면서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자동차가 공용차량으로 활용되도록 공유차량을 확대한다”며 “이번 공유차량 확대가 사회취약계층의 이동수단 지원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