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1회 사회적경제 육성위원회 개최···주요사업 청사진 의결
부산시, 제1회 사회적경제 육성위원회 개최···주요사업 청사진 의결
  • 홍은혜 인턴 기자
  • 승인 2019.01.30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사회적경제 활성화 위한 첫 민간정책회의 개최
부산시는 올해 사회적경제 활력 증진을 통한 '일자리가 풍부한 경제혁신도시'를 목표로 4대 분야 12대 중점 추진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가 올해 사회적경제 육성 시행계획(안)을 통해 사회적경제 활력 증진을 통한 ‘일자리가 풍부한 경제혁신도시’를 목표로 세웠다.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 판로개척 및 소비자 접점 확대 사회적경제 비즈니스 활성화 사회적경제기업 육성 및 사회적 가치실현 등을 골자로 한 4대 분야 12대 중점 추진과제를 발굴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사회적기업의 판로 확대를 위해 상반기 내에 공공기관 우선구매 확대를 위한 관련 조례 개정, 공공구매 영업지원단 운영, 대형유통사 사회적경제기업 상품 판로개척, 온라인 소셜 커머스 입점제휴, 사회적경제유통상사 설립(3월), 상품소싱 박람회 개최 등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시는 29일 ‘제1회 사회적경제 육성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올해 사회적경제 분야 주요사업의 청사진을 마련했다. 

시는 민선7기의 공약인 ‘사회적경제 육성기반 구축’을 위해 지난해 12월 사회적경제조직 대표와 각 조직에서 추천한 학계·현장 전문가 등을 추천받아 ‘부산광역시 사회적경제육성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시 내 사회적경제 분야 최고의 민관정책협의기구로 △육성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관계기관·단체, 사회적경제조직 간 협력에 관한 사항 사회적경제조직에 대한 지원 그 밖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 등을 심의한다.

이번 회의는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사회경제조직 현장의 목소리를 실행 가능한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제1회 민간정책회의다. 시는 사전에 위원으로부터 정책 의제와 건의사항 등을 제안받아 초안을 마련했다.

유재수 경제부시장은 “사회적경제는 시장경제 또는 시 정부 정책이 해결하지 못하는 제3섹터 영역에서 시민의 행복 증진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하며 확장돼야 하며, 고령화와 환경 문제 등 제반 도시 문제에 해법을 제시하는 ‘부산형 사회적경제’로 특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시에는 2018년 12월 말 기준, 사회적기업 199개(인증 102, 예비 97개), 마을기업 75개, 협동조합 739개, 자활기업 99개 등 총 1,112개의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의 고용 인원은 5,730명, 평균 고용인원은 5.1명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