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펀딩·셀프케어·동네의 재발견…텀블벅이 본 2018년 10대 트렌드
북 펀딩·셀프케어·동네의 재발견…텀블벅이 본 2018년 10대 트렌드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1.2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을 바꾸는 크라우드펀딩...창작자‧후원자 취향 공유로 더 나은 세상 이끌며 가치 상승 이끌어
텀블벅이 2018년 진행된 크라우드펀딩의 10대 트렌드를 발표했다.
텀블벅이 2018년 진행된 크라우드펀딩의 10대 트렌드를 발표했다.

‘북 펀딩의 확장, 스타와 팬의 만남, 스스로 돌보는 셀프케어, 우리 동네의 재발견….’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이 지난 2018년 진행된 펀딩의 10대 트렌드를 24일 ‘일 벌이는 사람들의 끝내주는 한 해’ 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주요 키워드는 △북 펀딩의 확장, 출판계 새로운 기회로 △팬과 함께라면 뭐든지 △재고 걱정 없고 단골 생기는 패션 펀딩 붐 △내가 나를 돌보는 셀프케어△자나 깨나 지구 생각 우리 집 막내(반려동물)와 오래오래 행복하게 △모두 말하지 않던 것을 말하는 밀레니얼 저널리즘 △존재만으로도 힘을 주는 이 시대 작은 영웅들 △우리 동네 구석구석, 동네의 재발견 △창작의 길로 인도하는 길잡이들 등 총 10개다.

텀블벅 측은 “2018년 텀블벅에서 문화예술 창작자는 물론 리빙, 패션, 뷰티 창작자와 IT 스타트업, 학생, 비영리 단체까지 더 많은 분야의 개인과 조직들이 텀블벅을 통해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실현시키고 변화를 만들어냈다”며 “풍성하고 다양한 펀딩이 세상을 변화하는데 주요한 변곡점을 만들면서 크라우드펀딩의 가치를 한 단계 상승 시키는데 힘을 보탰다”고 설명했다.

2018년 텀블벅을 통해 총 687개의 북 프로젝트가 성공해 출간으로 이어져 독자들에게 호평받았다.
2018년 텀블벅을 통해 총 687개의 북 프로젝트가 성공해 출간으로 이어져 독자들에게 호평받았다.

먼저 북 펀딩은 출판계 활력을 불어넣었다. 올해 총 687개의 북 프로젝트가 성공해 이후 출간으로 이어지며 크라우드펀딩이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특히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의 경우 독립 출판으로 시작해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개인 창작자뿐만 아니라 창비, 문학동네 등 기존 출판사도 신간을 텀블벅에서 최초로 선보이기 시작했다. 

팬덤을 기반으로 한 크라우드펀딩도 각광 받았다. 가수 ‘크라잉 넛’ ‘우효’ ‘미미 시스터즈’가 팬들과 앨범 펀딩에 성공했고 유튜버 ‘크림히어로즈’ ‘대도서관’ ‘김메주’ 등이 굿즈를 제작했다. 또한 웹툰작가 ‘루나파크’가 2018년도 다이어리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분야를 망라한 다양한 창작가들이 팬과 소통했다.

텀블벅은 패션 브랜드의 성장도 견인했다. 패션 분야 프로젝트가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크라우드펀딩의 장점인 ‘스토리텔링’을 이용해 브랜드 스토리와 제작 과정, 브랜드에 담긴 가치 등을 세세히 전달하며 많은 패션 창작자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내가 나를 돌본다'는 '셀프 케어'를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도 진행됐다.
'내가 나를 돌본다'는 '셀프 케어'를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도 진행됐다.

시대의 흐름에 맞춰 변화한 건강 관련 프로젝트도 소개됐다. 어머니의 당뇨병에서 착안해 고안된 ‘설탕 없는 과자공장’, 생리대 파동에서 시작된 ‘이브컵’ 프로젝트 등 다양한 프로젝트가 함께 소개됐다.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지구를 생각하는 다양한 아이디어도 등장했다. 특히 업사이클링과 비건 문화가 확장되며 ‘실리콘 스트로우’ ‘평장 뱃지 포스터’ 등 재사용 관련 프로젝트가 증가했고, 비건으로 살기까지의 여정을 그린 ‘아무튼 비건’, 동물 소재 없이 만든 ‘낫아워스’의 코트와 가방 등 비건 프로젝트도 눈길을 끌었다.

반려 동물 프로젝트 역시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다. ‘반려견 상식사전’, ‘집사 매뉴얼’ 등 반려동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프로젝트부터 ‘포인핸드의 유기견 사진 전시회 관련 캘린더’ 등 후원까지 다채로운 프로젝트가 펼쳐졌다.

아울러 남북 정상회담 등 정치, 사회적 이슈가 끊이지 않았던 만큼 관련 프로젝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텀블벅 후원으로 기성 언론이 다루지 못하는 영역을 다룰 수 있게 되면서 낙태죄 폐지 운동 관련 ‘세탁소의 여자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지방 선거 가이드 ‘전국 투표 전도’ 등의 색다른 저널리즘 프로젝트가 탄생했다.

자신의 신념을 드러내거나 재능 기부에 나선 작은 영웅들의 프로젝트도 소개됐다. ‘K-9 자주포 사고로 화상을 입은 이찬호 병장의 포토 에세이’, 홈리스의 자립을 돕는 사회적 기업 빅이슈코리아가 진행한 홈리스 월드컵 ‘홈리스, 공 하나로 세상을 바꾸다’ 등이 후원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제주 탑동이나 대구 북성로, 서울 을지로 등 지역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프로젝트도 이뤄졌다.
제주 탑동이나 대구 북성로, 서울 을지로 등 지역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프로젝트도 이뤄졌다.

동네의 재발견도 이뤄졌다. 각 지역에 대한 소개가 담긴 ‘아는 을지로’, ‘탑동, 제주’ 등의 프로젝트가 성공했으며, 각 지역을 중심으로 한 문화예술 관련 기획전 ‘제주문화예술재단의 좋음직허여’, 동네 책방과 함께한 ‘동네책방에서 건져 올린 인생책’ 기획전 등이 흥행했다.

마지막으로 개개인이 창작을 위한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돕는 프로젝트도 텀블벅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덕분에 1인 창작 문화가 전문가만 할 수 있다는 인식에서 벗어나 대중들에게도 확산되는데 큰 힘을 보탰다. ‘컬러 인쇄 가이드’ ‘책 만들기 책’ ‘인디자인’ 등 개인의 창작에 도움이 되는 프로젝트가 후원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염재승 텀블벅 대표는 “창작자와 후원자 간의 가치간과 취향이 공유되면서 더욱 다양하고 창조적인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가 성공할 수 있었다”며, “2019년에는 더 많은 창조적인 프로젝트가 성공하고, 다양한 시도를 위한 기반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텀블벅은 2018년 누적 후원금 550원을 돌파했으며, 성공 프로젝트 수 9000개를 넘어서며 리워드형 크라우드펀딩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

사진제공. 텀블벅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